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2629 1112020040959392629 01 0105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4247000 1586414269000 related

황교안, "이번 총선, 소득 주도 성장 찬반 투표다"

글자크기

김을동·유일호·신세돈 총 출동···황교안 지지 호소

"소득주도 성장과 시장경제성장, 누구를 선택할 것인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사전투표일을 하루 앞둔 9일 서울 종로에서 집중 유세를 벌이며 “이번 총선은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한 찬반 투표가 될 것”이라고 현 정부에 대한 심판론을 강조했다.

황 대표는 이날 해피핑크 색깔 옷차림으로 서울 종로구 교남동 유세 현장에서 “누구를 선택하시겠나. 소득주도성장인가 시장경제성장인가”라며 이 같이 호소했다.

그는 “어쩌다 이런 정부를 만났는지 참담하기 짝이 없다. 이제 거짓말 무능 정권을 바꿔야 한다”며 “철판을 가장 싫어하는데 2018년, 2019년 정부 인사들이 하나같이 그 모양이다. 이러니 나라가 제대로 되겠는가”라고 목청을 높였다. 또 “말 그대로 후안무치다. 제가 볼 때 안 무너지는 곳이 없는데 그 중에서 특히 경제 붕괴, 경제 폭망이 심각하다”며 “우리 세대, 다음 세대의 문제이고 손자 세대의 문제다. 이렇게 나라 폭망하게 하는 정권에 대해 심판의 칼을 들어야 한다”고 현 정부 정책을 싸잡아 비판했다.

이날 유세에 동참한 신세돈 통합당 공동선대위원장은 “수도 없는 가게가 문닫고 앞으로도 닫을 것이다. 자엉업자는 이 정부 들어서 폭망했다”며 “황교안 후보가 만들었나, 미통당이 만들었나. 문재인 대통령이 만들었다. 이낙연 후보가 그렇게 만들었나, 민주당이 이렇게 만들었다”고 날을 세웠다.

김을동 전 의원 역시 “무시무시한 집권 여당 후보자와 맞서서 야당의 후보로 나섰다가 당당하게 이 지역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김두한 의원의 딸이다. 김좌진의 손녀”라며 “대한민국을 누가 만들었나. 여러분에 의해 만들어진 오늘날 대한민국이다. 최고 가치를 인정하고 추구하는 것이 우리 당”이라고 미래통합당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

유일호 전 부총리도 “저 사람들은 우리 탓하지 않고 남의 탓을 한다. 우리보고 친일 정당이라고 한다”며 윤주경 후보와 김을동 전 의원을 가리키고 “누구 손자인가. 우리나라 진짜 애국자 독립 투사 손자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김혜린기자 r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