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2323 0032020040959392323 01 0105003 6.1.8-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false true false false 1586413861000 1586413873000 related

[총선 D-6] 유승민, 김종인 '100만원 특별장학금' 제안에 "동의 어렵다"

글자크기

"국민의 세금, 선거 앞두고 흥청망청 곤란…당내 소통 안 된 결과"

잇단 후보자 막말에 "극소수지만 정말 죄송…공천의 문제"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은 9일 김종인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발표한 '100만원 특별장학금 긴급지급' 제안에 대해 "동의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경기 김포을 홍철호 후보 지원유세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어려운 상황일수록 국민의 세금, 국민의 빚으로 돈을 쓸 때는 원칙을 세워서 굉장히 조심해 쓰는 것이 맞고, 특히 건전한 보수정당은 그런 원칙을 지켜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 완화 대책의 하나로 모든 대학생과 대학원생에게 1인당 100만원씩 지급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유 의원은 앞서 황교안 대표와 신세돈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 함께 발표한 '모든 국민에게 1인당 50만원 긴급재난기금 지급' 제안에도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한 바 있다.

오랜 잠행 끝에 후보 유세 지원으로 공개활동을 시작한 유 의원은 선대위에서 별다른 직책을 맡지 않고 중앙당 현안과 거리를 둬왔으나, 경제 정책·공약에서만큼은 확실히 각을 세우는 모습이다. 유 의원은 당내 '경제통'으로 분류된다.

연합뉴스

유승민 '윤영석 지지 호소'
미래통합당 유승민 의원이 4월 7일 오후 경남 양산시 같은 당 윤영석 양산 갑 후보 사무실을 찾아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며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 의원은 "앞으로 코로나 사태가 얼마나 오래갈지, 경제 회복에 국가재정이 얼마나 필요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선거를 앞두고 초반에 남은 돈 쓰듯이 흥청망청, 원칙 없이 쓰는 것은 좀 곤란하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그 연령대에 학교를 못 다니고, 실업 상태에 있는 젊은이들도 있고, 아주 어려운 직장에서 근근이 살아가는 젊은이들도 있지 않으냐"며 "그 정책은 형평의 문제이자 공정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저도 100만원이 아니라 200만원, 300만원도 드리고 싶다. 그러나 이런 것은 원칙의 문제"라며 "대학생·대학원생으로 카테고리를 정해 돈을 드리는 방식에 대해서는 찬성하고 동의하기가 어렵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당 안에서 소통·조율이 이 안 되는 결과"라고도 했다. 공천 문제부터 코로나19 대책, 최근의 막말 논란까지 당내 의사결정 과정에 지속적으로 잡음이 일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보인다

그는 서울 관악갑·경기 부천병 후보의 잇단 막말에 대해선 "통합당에 몸을 담고 있는 사람으로서 국민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며 "공천 과정에서 이런 부분들을 면밀히 걸러내지 못한 것도 큰 잘못이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다만 "선대위와 당 지도부가 신속하게 조치를 한 것은 그나마 잘한 일"이라며 "좋은 후보들도 굉장히 많다. 남은 기간이라도 마음을 다잡고 선거에 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 의원은 사전투표를 하루 앞둔 이날 경기 김포을을 시작으로 경기 하남(이창근), 서울 강동갑(이수희)·강동을(이재영) 등에서 지원유세를 벌였다.

유 의원은 "코로나 사태 이후 국회를 움직일 힘을 저희에게 주시면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견제하고 제대로 된 대한민국, 더 희망찬 대한민국을 위해서 역할을 해보겠다"며 사전투표 참여를 독려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