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1565 0032020040959391565 08 0802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9376893 true true false false 1586413065000 1586424970000

온라인 개학 광주 중3·고3 출석률 98.81%…대체로 원활

글자크기

접속 장애 등 큰 혼란 없어…학교·교사별 콘텐츠 제작·활용

연합뉴스

온라인 개학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온라인 개학 첫날인 9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 3학년 교무실에서 교사들이 학생들의 출석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온라인 개학 첫날 광주 중3·고3 학생들의 원격수업 출석률이 99%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이날 정오 현재 광주 중3·고3 학생 2만8천659명 중 2만8천255명(98.81%)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3은 1만3천769명 중 1만3천651명(99.14%), 고3은 1만4천826명 중 1만4천604명(98.50%)이 참여했다.

중학생 118명, 고교생 222명 등 340명이 불참했으며 사유는 늦잠이 많았다.

해당 수업을 7일 이내 청취하면 출석을 인정받을 수 있다.

학생들의 동시 접속으로 학내망 부하가 우려됐지만, 접속 장애 등 큰 혼란은 없었다.

접속량이 가장 몰렸을 때 사용량은 외부망 20GB 가운데 3.9GB로 여유를 보였다.

학교별로 500MB로 제공되는 회선 가운데 중학교 최대 사용량은 282MB, 고등학교 최대 사용량은 243MB였다.

전 학년이 개학해도 학교별 회선을 1GB로 증설하면 큰 어려움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시교육청은 전했다.

'실시간 쌍 방향형', '콘텐츠 활용형', '과제 수행형' 등 수업 유형 가운데는 콘텐츠 활용형을 채택한 사례가 많았다.

교사와 학생이 웹 카메라 등을 활용해 화상 회의 형식으로 하는 실시간 쌍 방향형이 20%, 영상 콘텐츠를 학생들이 재생하도록 하는 콘텐츠 활용형 등 나머지 유형이 80% 비중으로 추정된다고 시교육청은 전했다.

교사들은 e학습터, EBS 온라인 클래스에 로그인하지 않은 학생들을 수시로 파악하고 전화 등으로 '온라인 등교'를 지도하기도 했다.

상일여고 교사들은 전체 수업의 50%를 자체 제작한 콘텐츠로 구성해 학생 특성과 수준에 맞춘 수업을 준비했다.

연합뉴스

온라인 수업 준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온라인 개학 첫날인 9일 오전 광주 서구 상일여고 3학년 교실에서 한 교사가 온라인에 게시할 수업 영상을 촬영하고 있다.



풍암고는 자체적으로 감염병 예방 동영상을 제작해 가정에서뿐 아니라 물론 등교 후에도 지켜야 할 감염병 예방 수칙을 지도했다.

상무고는 교사, 행정직원, 공무직 등 학교 구성원이 학생들에게 자신들을 소개하는 동영상을 바탕으로 온라인 개학식을 했다.

용두중은 3학년 교사들이 반 학생들에게 보내는 영상으로 '몸 건강, 마음 편히 학교에서 빨리 만나자'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시교육청과 학교는 '원활하고 안전한 원격수업을 위해 꼭 지켜야 할 실천수칙 10가지'를 안내하기도 했다.

모르는 사람이 보낸 이메일이나 메시지를 열어보지 않고, 수업 중 교사나 친구의 사진 촬영, 외부 배포를 금지하는 등 개인정보 보호를 각별히 당부했다.

다만 온라인 수업이 장기화하면 지속적인 콘텐츠 제작, 학생들의 집중력 유지 등에 한계가 뚜렷하게 드러날 수밖에 없다는 우려도 컸다.

이승오 시교육청 교육국장은 "현장을 어떻게 도울지 고민했는데 교사들이 열정적으로 잘 준비해줬고 사전에 언론 등에서 예상되는 여러 문제를 제기한 것도 안정적인 출발에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이 국장은 "1주일 간격으로 학년별 개학이 이어지는 만큼 오늘 개교 상황을 참고해 준비하면 안정성을 더 높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