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1546 0372020040959391546 01 0101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413037000 1586413042000 related

‘막말’ 당사자는 반발…김대호 “가처분신청”·차명진 “선거완주”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4·15 총선을 앞두고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왼쪽 세번째)이 9일 오전 국회에서 '김대호·차명진 후보의 막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막말 논란으로 미래통합당으로부터 제명을 당한 김대호 전 후보(서울 관악갑)와 제명 절차를 밟고 있는 차명진 후보(경기 부천병)가 당의 결정에 반발하며 선거 완주 의지를 밝혔다.

김대호 전 후보는 9일 오전 서울 관악구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아침 법원에 (후보 등록 무효)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신청했다”며 “그 결과를 가지고 선관위와 다시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전 후보는 “30중반부터 40대는 논리가 없고 무지하다”, “나이 들면 다 장애인” 등의 발언으로 파문을 일으켰다. 이에 통합당 최고위원회는 초고속으로 김 전 후보에 대한 제명을 결정했다.

김 전 후보는 “선관위에 와서 확인해보니 당이 제명결정서를 인편으로 접수시켰고, 선관위에서 등록 무효 결정이 났다고 한다”며 “그러나 저는 당 최고위 결정도, 윤리위원회 결정도 대단히 위법한 결정임을 가처분 신청으로 밝힐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만약 가처분신청이 받아들여진다면 그것을 바탕으로 선관위의 무효등록에 대한 절차에 대해 재고를 보류해줄 것을 요청하려고 한다”며 “김대호의 정치는 중단없이 계속된다. 저는 등록 무효가 됐지만, 청년과 미래세대에 기회와 희망이 있는 세상을 위한 저의 노력은 중단없이 지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명 ‘세월호 텐트’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킨 차명진 후보도 “저를 눈엣가시처럼 생각하는 자들이 사실을 제대로 파악도 않고 또다시 막말 프레임을 씌워 매도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차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당 지도부가 저의 바른 말을 막말로 매도하는 자들의 준동에 놀아나지 않을 것이라 믿는다”며 “지금 이 순간도 유권자, 국민의 현명한 판단을 믿고 뚜벅뚜벅 앞으로 가겠다. 선거운동 더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지난 6일 차 후보는 부천병 출마 후보자 초청 OBS 토론회에서 세월호 유가족과 자원봉사자가 텐트 안에서 문란한 행위를 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통합당 최고위는 차 후보를 당 윤리위로 넘겨 제명 절차에 착수한 상태다.

통합당은 이들의 막말 후폭풍을 진화하기에 안간힘이다.

김종인 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통합당의 국회의원 후보자 두 사람이 말을 함부로 해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일은 정말 죄송스럽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김 위원장은 “말이 적절한지 아닌지를 따질 게 아니다”며 “공당의 국회의원 후보가 입에 올려선 결코 안 되는 수준의 단어를 내뱉은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전국 후보자와 당 관계자들에게 각별히 언행을 조심하라고 했다”며 “그런 일이 다시는 없을 것으로 약속할 수 있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 역시 전날 밤 황교안TV 유튜브 라이브에서 “사과 말씀부터 올리겠다”며 “어제 오늘 많은 국민들게 큰 실망을 안겨드린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특히 차 후보의 발언은 어떤 설명으로도 용납할 수 없는 매우 부적절하고 그릇된 인식이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 마음의 고통을 느끼셨을 당사자들께 깊이 사과드린다”며 “앞으로 저와 모든 통합당 후보들은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yuni@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