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90660 1102020040959390660 03 0303001 6.1.11-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1935000 1586412325000 related

금감원, 원유 ETN에 소비자경보 ‘위험’ 발령... 첫 최고등급

글자크기
금융감독원은 9일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이하 ‘레버리지 ETN’)에 소비자경보 ‘위험’을 발령했다. 이번 경보는 금감원이 2012년 6월 소비자경보 제도를 도입한 후 소비자경보 최고 등급을 발령한 첫 사례다.

금감원은 레버리지 ETN 지표가치와 시장가격간 괴리율(지표가치와 시장가격 간 차이)이 이례적으로 벌어졌지만 유가 반등을 기대하는 투자자가 대거 몰려 피해가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소비자경보는 금융소비자 피해 사전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운영하는 제도다. 사안의 심각성 등을 고려해 ‘주의’→‘경고’→‘위험’ 3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금감원은 "거래소와 발행사가 괴리율에 따른 손실위험을 알리고 있지만 거래량과 괴리율이 폭등하는 등 위험이 확대되고 있다"며 "괴리율이 폭등한 상황에서 투자자가 큰 손실을 볼 수 있어 긴급히 최고 등급의 소비자경보를 발령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관계기관, ETN 발행사 등과 협의해 빠른 시일 내에 ETN 시장이 정상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선비즈

조선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국제유가가 많이 떨어지면서 앞으로 유가 상승을 예상하는 투자자들이 레버리지 유가연계 상품 투자에 뛰어들고 있다. 레버리지 ETN 상품(삼성·신한·NH·미래에셋 4개사 판매 기준)의 월간 개인 순매수 금액은 올 1월 278억원에서 지난달 3800억원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이로 인해 일부 ETN의 괴리율은 최대 95.4%까지 치솟았다. 지난 8일 종가 기준으로 주요 레버리지 ETN 상품 괴리율은 35.6%~95.4%로 매우 높은 수준이다. ETN은 지표가치에 연계돼 수익이 결정된다. 유동성공급자(LP)는 괴리율을 6% 범위에서 관리해야 하지만, 개인 투자자 매수물량이 급격히 증가하자 LP물량이 소진되고 LP호가가 사라지면서 레버리지 ETN 시장가격이 상승하고 괴리율이 폭등했다.

괴리율이 크게 확대된 상황에서 레버리지 ETN에 투자하면 기초자산인 원유가격이 상승하더라도 기대수익을 실현할 수 없다. 오히려 시장가격이 지표가치에 수렴해 정상화되면 큰 투자손실이 발생할 우려가 있다. 투자자는 괴리율에 해당하는 가격차이 만큼 잠재적 손실을 떠안는 것이다. 또 지표가치보다 높게 매수한 투자자는 상환손실 발생 가능성도 있다. ETN은 상환 시 시장가격이 아닌 지표가치를 기준으로 상환된다.

이다비 기자(dabe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