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9681 0432020040959389681 02 02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0337000 1586410690000 related

검찰, 성착취 영상물 제작에 최대 무기징역 구형…기준 강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이 앞으로 성착취 영상물 제작 사범에 대해 최대 무기징역까지 구형할 방침입니다.

유포, 소지 사범에 대한 구형 기준도 강화됩니다.

대검찰청은 오늘(9일) 이 같은 내용의 '디지털 성범죄 사건처리기준'을 마련해 오늘부터 전국 검찰청에서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처리 기준은 현재 수사 중인 사건 또는 재판 중인 사건에 모두 적용됩니다.

검찰은 제작·촬영과정에서 성범죄, 폭행, 협박 등 타인의 자유로운 의사결정을 방해·강제하는 별도의 범죄가 결부되거나 아동·청소년이 등장하는 성적 영상물의 경우 불법 정도에서 일반 음란물과 큰 차이가 있다고 판단, '성착취 영상물 사범'으로 새로 정의하기로 했습니다.

사건 처리기준에 따르면 조직적인 성착취 영상물 제작 사범에 대해 가담의 정도를 불문하고 전원 구속하도록 했습니다.

주범은 징역 15년 이상 또는 죄질에 따라 법정최고형인 무기징역까지 구형하게 됩니다.

유포 사범과 관련해서는 영리 목적 유포에 대해서는 전원 구속하고 7년 이상 구형하기로 했습니다.

광범위한 피해를 야기한 경우에는 법정 최고형인 징역 10년 이상 구형할 방침입니다.

그 외 일반 유포 사범도 징역 4년 이상이 구형됩니다.

영상물 소지 사범에 대한 사건 처리 기준도 높아집니다.

영업적 유포를 위해 소지하거나 대량 소지한 경우 구속을 적극 검토하는 한편 징역 2년 이상을 구형하도록 했습니다.

일반 소지자도 초범일 경우엔 벌금 500만 원, 동종 재범이거나 공유방 유료회원 등 적극 참여자는 구공판(정식 재판 회부)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운영된 성 착취 영상 공유방인 'n번방' 사건과 관련해 국민적 공분과 엄벌 요구가 이어지는 점을 감안해 관련 범죄에 적용할 강화된 사건처리기준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검찰은 "상황을 심각히 인식하고 기존 처리방식만으로는 이러한 신종 디지털 성범죄에 대하여 효과적인 대응이 어려운 것으로 판단해 사건처리기준을 강화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n번방'의 전 운영자 '와치맨'이 음란물유포죄로 집행유예 기간에 아동·청소년 성착취 영상을 또다시 퍼뜨렸음에도 검찰이 징역 3년 6개월만을 구형한 것이 알려지며 비판이 인 바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