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9639 1212020040959389639 04 0401001 6.1.11-RELEASE 121 TV조선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10522000 1586411818000

"中 최근 신규 코로나19 감염자 68% '무증상'"

글자크기
TV조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중국에서 새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의 3분의 2가량이 무증상 감염자로 나타났다.

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집계 결과 지난 달 31일부터 지난 7일까지 8일 동안 보고된 885명의 신규 감염자 가운데 68%인 601명이 발열, 기침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 감염자였다.

이 감염자 중 절반 가까운 279명은 코로나19 발원지인 후베이성에서 보고됐다.

중국의 무증상 감염자 통계는 지난 달 31일부터 발표됐지만, 발열, 기침 등의 증상이나 폐 이상이 없으면 중국에선 우리나라와 달리 통계에는 포함하지 않는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조사팀이 지난 2월 말 중국 방문 후 발표한 보고서에서 무증상 감염자의 비율은 전체 감염자 가운데 1~3%에 불과했지만 증상이 없는 감염자가 빠르게 늘면서 이를 경계해야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홍콩대 레오 푼 교수는 "무증상 환자라도 코로나19를 전염시킬 수 있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으며, 이는 코로나19가 여전히 중국 내에서 확산하고 있다는 것을 뜻한다"며 "무증상 감염자들은 격리 치료와 면밀한 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우한대 중난병원 양중 교수는 "무증상 감염자도 결국 코로나19를 전염시키므로 경계를 늦추지 말아야 한다"며 우한 봉쇄령이 해제되면서 '침묵의 운반자'로 불리는 무증상 감염자가 불러올 위험에 대해 경고했다.

중국 정부 전국 모든 의료기관에서 무증상 감염자를 발견하는 즉시 2시간 이내에 온라인으로 보건 당국에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 송지욱 기자



송지욱 기자(jiuksong@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