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8797 0532020040959388797 04 0401001 6.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9428000 1586409530000

주한 美대사, 사임계획 논의중…"11월까지 남고 싶어해"

글자크기

해리스 대사, 한미 갈등과 인종차별 대상 등으로 어려움을 겪어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사진=공동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 미국대사가 사임 계획을 논의중이라고 로이터통신이 9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해리스 대사는 미국 대통령선거 이후까지 한국에 머무르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리스 대사는 2018년 7월에 주한 미국대사로 부임했다.

익명을 요구하는 소식통은 해리스 대사가 재임기간중 극적인 사건들과 긴장들로 좌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협상에 진전을 보일 때까지 한국의 대북관여를 제한해야 한다는 미국의 주장으로 인한 마찰과 남북관계에 대한 미국의 간섭을 비롯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ESOMIA) 종료에 대한 실망감 표시이후 한국 외교부의 초치, 그리고 한미 방위비 협상에서의 갈등 등 해리스 대상 임기 3년이 두 나라 사이에 적대감이 증대되는 기간이었다고 통신은 지적했다.

또 해리스 대사는 정치이외에도 일본계라는 이유로 인종차별 대상이 되는 등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 사안을 직접 알고 있는 한 소식통은 "트럼프 대통령이 당선되더라도 연임보다는 11월까지만 남고 싶어했다"고 말했다.

미 국무부는 논평 요청에 즉각 응하지 않았다. 주한 미국대사관은 즉각 논평에 응하지 않았고, 해리스의 측근도 이에 응하지 않았다.

로이터는 해리스 대사가 이미 사직을 확정했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은퇴계획의 하나로 콜로라도에 집을 지었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