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8003 0782020040959388003 08 0803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8393000 1586408422000

"올해 국내 5G 스마트폰 840만 대…전체 48% 차지"

글자크기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보고서…삼성ㆍLG 관련 제품 출시로 시장 확대될 듯

이투데이

5G 출하량 전망 보고서. (사진제공=카운터포인트리서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 5G(5세대 이동통신)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절반에 가까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9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국내 5G 스마트폰 시장 규모는 840만 대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840만대는 스마트폰 전체 예상 판매량의 48%에 해당하는 것으로, 지난해 5G 스마트폰 판매 비중이 28%에서 20%포인트나 증가한 수치다.

특히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5G의 비중은 4%에 불과하고, 미국에서는 26%, 중국에서는 36%로 예상된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우리나라에서의 비중은 상당히 높은 것이라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설명했다.

여기에 삼성전자, LG전자가 새롭게 출시하는 전략모델이 모두 5G 스마트폰인 만큼, 5G 성장세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선보일 중저가 모델인 A71, A51은 모두 5G 모델이다.

LG전자는 상반기에 전략 모델을 5G 모델로 출시할 것으로 보이며, 하반기에는 Q 시리즈에서 1~2종에 5G를 적용할 것으로 전망된다.

애플 또한 올해 하반기에 처음으로 5G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다만 전 세계적으로 확대 추세에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5G 시장 확대에 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고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설명했다.

[이투데이/한영대 기자( yeongdai@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