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7867 0672020040959387867 08 0801001 6.1.8-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407090000 1586415040000

타다 비대위 고발에 모빌리티업계 "타다도 드라이버도 안타깝다"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사진=김나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타다 비상대책위원회가 이재웅 전 쏘카 대표와 박재욱 쏘카 대표를 검찰에 고소하자 모빌리티업계에서는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모빌리티업체들은 드라이버가 무너져가는 사측에 칼을 겨눈 사태에 대해 참담하다며 안타깝다는 입장이다.

한 모빌리티업계 관계자는 “타다금지법 통과를 강행한 국회나 정부에 일자리를 지켜달라고 하소연을 해야지 대표를 고소한다고 지금 상황에서 개선되는 것이 뭐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오히려 쏘카 대표도 법 통과를 막기 위해 최전선에서 노력한 사람들인데 사업을 이어가기 어려운 상황에서 드라이버들이 대표를 고소하는 건 납득하기가 어렵고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스타트업 관계자는 “드라이버들도 혁신을 위해 함께 가던 사람들인데 진정성 대화를 충분히 했더라면 이런 사태는 잃어나지 않았을 것 같다”며 “또 한편으로는 사업하는 사람 입장에서 울며 겨자먹기로 사업을 접어야하는 타다 입장도 너무 이해가 가기에 안타까운 심경”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현 정부에서 네거티브 규제를 내걸었기에 사업자들도 정부의 정책을 믿고 사업을 추진한 건데 정부에서 자신들의 정책에 역행하는 모습을 보여줬다”며 “지금과 같은 상황이 반복된다면 앞으로 혁신적인 서비스를 창조하기 위해 뛰어드는 사람들을 찾기 어려워질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른 관계자는 “드라이버들이 이 전 대표와 박 대표를 믿고 의지했을 텐데 하루 아침에 실직 위기에 내몰린 그들은 배신감이 느껴질 것”이라며 “당장 생계를 잃게 생긴 드라이버들은 목숨이 달린 일이니 막막할 것 이다. 특히나 코로나19로 시국이 어려운데 조금 더 인간적인, 도의적인 방법을 택했으면 아름답지 않았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이날 타다 드라이버로 구성된 비대위는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이 전 쏘카 대표와 박 쏘카 대표를 상대로 파견법과 근로기준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소했다.

지난달 초 타다금지법(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통과 전 만해도 드라이버들이 이 전 대표에게 한국에서 사업하다 보면 생길 수 있는 일이기에 이해한다며 미안해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전달하는 등 서로를 위로해주는 훈훈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타다금지법이 통과되면서 VCNC가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하자 타다 드라이버들이 실직 위기에 내몰리게 됐다.

타다는 11일 0시부터 타다 베이직 서비스를 중단한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