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5834 1192020040959385834 04 0401001 6.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86404978000 1586404987000

美민주 '샌더스'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맞대결

글자크기
美민주 '샌더스' 중도하차…트럼프-바이든 맞대결

[앵커]

미국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대선후보 경선에서 전격 중도 하차했습니다.

이로써 오는 11월 미국 대통령 선거는 공화당 소속의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양자 대결로 사실상 압축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윤석이 특파원입니다.

[기자]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대결로 조기에 압축됐습니다.

공화당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후보 지명이 확정적인 가운데 민주당 경선에서 버니 샌더스 상원 의원이 중도 하차하며 바이든 전 부통령만 남았기 때문입니다.

<버니 샌더스 / 미국 상원의원> "선거 캠페인을 끝내려 하지만 우리의 운동은 끝나지 않습니다. 함께 앞으로 갑시다. 투쟁은 계속됩니다.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경선 초기 선두를 질주하던 샌더스 의원은 지난 3월 '슈퍼 화요일' 경선 등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사실상 승기를 내줬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선 일정이 줄줄이 연기되며 반전의 기회를 찾기 어려워진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조 바이든 / 전 부통령> "특별히 샌더스 상원의원으로부터 고무된 젊은 유권자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경청하고 있습니다. 무엇이 중요한지 알고 있습니다."

향후 대선 국면에선 코로나19 상황이 어떻게 전개되느냐가 최대 변수가 될 것으로 관측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에 전력하는 모습을 보이며 최근 지지율이 상승하는 흐름이지만 코로나19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패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바이든 전 부통령의 고언이 있었습니다. 그 제안에 동의한다는 뜻은 아닙니다. 다만 제안이 있었고 우리가 취한 일들을 그에게도 설명했습니다."

<조 바이든 / 전 부통령> "트럼프 대통령은 일을 해나가는 데 매우 느립니다. 코로나19에 대응하는데 우리는 훨씬 더 공격적이여야 합니다."

본선 티켓을 거머쥔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샌더스 의원의 지지층을 흡수하는 동시에 코로나19 국면에서 존재감을 보여줘야 할 과제도 안게 됐습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