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5462 1102020040959385462 03 0305001 6.1.7-RELEASE 110 조선비즈 58493186 false true true false 1586403978000 1586413541000 related

최근 6주간 택배 빅데이터 보니… 생수·라면 사재기는 3일 뿐

글자크기
CJ대한통운은 국내 우한 코로나 발생 이후인 2월1주~3월2주의 택배 1억8000건을 분석한 결과, 2월 21일부터 23일까지 생수·라면·통조림 등을 구매하려는 움직임이 몰렸다고 9일 밝혔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CJ대한통운에 따르면, 신천지 성도인 31번 확진자가 발표된 2월 18일 이후 일시적인 사재기 움직임이 나타났다. 31번 확진자 발생 이후 첫 주말인 2월 21~23일 주문이 몰린 것으로 파악된다.

실제로 2월 4주(23~29일)에는 생수, 라면, 통조림 등 비상물품 주문량은 2월 3주(16~22일) 대비 3배 가까이 늘었다. 통조림은 2월 3주 4만 건에서 2월 4주 14만 건으로 3배 늘었고, 라면은 12만 건에서 31만 건으로 두배 이상 폭증했다. 이 기간 최소 280만 개의 통조림과 930만개의 라면이 배송된 것으로 추정된다.

하지만 2월 4주 비상 물품 ‘온라인 사재기’ 현상은 안정적 배송이 지속되면서 곧바로 사그라들었다. 라면 배송량은 3월 1주(1~7일)와 2주(8~14일)에 각각 전주 대비 39%, 33%의 감소했다. 2월 4주에 2.5배로 늘었던 생수도 각각 41%, 25%씩 줄면서 안정세를 되찾았다.

한편, 택배 전체 물량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3월 1주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우한 코로나가 확산세가 확인된 2월4주에는 전주 대비 22% 증가한 3200만개를 기록했고,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가 본격화된 3월 1주에는 3300만개까지 늘었다. 일일 택배 처리량은 3월 2일 960만건으로 국내에서 택배 서비스가 개시된 이후 단일 기업 사상 최대 물량을 기록했다.

조선비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콕족’의 소비도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달고나 커피, 홈카페 관련 상품인 커피메이커, 믹서기는 3월 2주차에 전주대비 판매고가 크게 늘었고 튀김기, 요쿠르트제조기 등 홈쿠킹 관련 항목도 역시 3월부터 주문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2월 3주차 주말부터 주문량이 크게 늘었지만 물품 배송이 원활하게 이뤄진다는 점을 확인한 소비자들이 빠르게 안정감을 되찾은 것으로 보인다"며 "이후에도 일상적인 물품에 대한 온라인 쇼핑이 늘어 택배가 사재기를 막았다고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안소영 기자(seenru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