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3119 0682020040959383119 01 0101001 6.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8860000 1586399698000 related

김대호 “나 죽지 않았다…그런 발언 했겠나” 거듭 반발

글자크기
동아일보

특정 연령층에 대한 폄하성 발언으로 미래통합당에서 만장일치로 제명된 김대호 서울 관악구갑 국회의원 후보가 연일 반발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9일 오전 페이스북에 “윤리위 결정도 최고위 결정도 법과 당헌당규를 어기면 안된다”며 “어제 윤리위 결정에 대해 당헌당규에따라 재심청구 했고, 동시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했다. 당헌당규에 따르면 윤리위는 징계안을 상정하면 안되고, 최고위는 결정을 유보했어야 한다. 유감이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법과 당헌당규는 기호2번 김대호가 엄연히 미래통합당 후보임을 보증한다”며 “생사를 다투는 정당 지도부는 잠시 법과 원칙을 잊거나 건너뛸 수도 있지만 법원과 선관위는 그렇지 않다. 법과 당헌당규는 죽지 않았다. 김대호도 죽지 않았다”고 했다.

다만 “당 최고위 결정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 표시차원에서 오늘 아침만은 선거운동을 잠정 중단한다”고 알렸다.

아울러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왜곡됐다는 취지로 거듭 반박했다. 그는 한 매체와 가진 인터뷰 글을 복사해 올리며 “발언의 파장에 대해서 생각했다면 그런 발언을 했겠나. 변명처럼 들리지만 제가 30·40대라는 말을 쓰지 않았다. 30대 중반부터 40대”라며 “대한민국 문제를 수구보수·냉전·기득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언급하고 다음에 거대한 무지와 착각, 논리가 아니라 정서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앞서 전날 올린 글에서는 “상상을 초월한 제명 징계 건”이라며 “부적절한 행동을 한 쪽은 노인 존중 발언을 노인폄하 발언으로 곡해한 일부 마이너 언론에 놀아나 사실(발언의 실제 워딩과 진의) 확인도 않고 저를 연타석 세대 폄하 발언자로 규정한 후 제명이라는 초강력 징계를 때린 미래통합당 관계자들”이라고 썼다.

통합당은 8일 밤 비공개로 긴급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김 후보 제명을 의결했다. 이어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9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당의 국회의원 후보자가 말을 함부로 해서 국민 여러분을 실망하고 화나게 한 것에 정말 죄송스럽다”고 대국민 사과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