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1688 0432020040959381688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8297000 1586398331000

'우한 비극' 폭로한 팡팡 저서 미국서 발간…중국서 논란

글자크기
중국에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의 참상을 폭로한 일기로 논란을 일으켰던 작가 팡팡(方方)이 자신이 그간 썼던 '우한 일기'를 미국에서 발간합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9일 팡팡이 쓴 '우한 일기'(Wuhan Diary)가 미국에서 오는 18일 발간을 앞두고 아마존에서 예약판매에 들어갔다고 9일 보도했습니다.

코로나19 발병 후 쓴 60편의 일기를 담은 이 책은 208쪽으로 하퍼콜린스가 펴냈습니다.

글로벌타임스는 두 달 넘게 봉쇄됐던 우한 주민들의 삶과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팡팡의 생각을 담은 '우한 일기'가 중국에서 찬반양론을 일으켰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어 외국 언론이 팡팡을 부각한 이후 팡팡은 서방이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깎아내리는 데 쓰는 도구로 전락했다는 비판이 많다고 전했습니다.

'우한 일기'는 독일어판도 6월 4일 나올 예정입니다.

글로벌타임스는 출간일이 1989년 톈안먼 사태가 일어난 날로 동기가 불순하다는 중국 누리꾼의 비판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부 누리꾼은 팡팡이 우한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를 알게 해줬다며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하지만 비판자들은 팡팡이 전해 들은 말로 불안을 조장하며 우한의 어두운 면만 노출했다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 후 중국 당국의 검열 강화 속에 팡팡의 글과 계정도 온라인에서 삭제됐습니다.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우한에 거주하는 65세 작가 팡팡은 권위 있는 루쉰 문학상 등을 탔지만 중국 대중에게는 코로나19 발병 전만 해도 많이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이 신문 편집장 후시진은 전날 소셜미디어 웨이보에서 팡팡의 '우한 일기' 영문판 출간에 대해 "많은 사람이 불편해한다. 이는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미국이 코로나19 확산 이후 중국에 책임을 전가하려 하는 상황에서 이 책이 나온다는 점을 문제로 지적했습니다.

장이우 베이징대 교수는 팡팡이 우한 사람들의 고난을 이용해 개인적 명성을 높이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모여봐요, 비례의 숲] 내게 딱 맞는 국회의원 후보 찾으러 가기 ☞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