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1164 0242020040959381164 03 03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7776000 1586397790000 popular

한은 "경제성장세 크게 둔화..상황에 따라 완화정도 조정"

글자크기

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희 통화정책방향 의결문

[이데일리 김혜미 기자] 한국은행이 이번 달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만큼 완화적 통화정책을 이어가겠지만, 확산 정도와 국내 영향 등을 점검하면서 완화 정도를 조정해나가겠다는 입장이다.

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본회의 ‘통화정책방향 의결문’을 통해 다음 통화정책방향 결정시까지 한국은행 기준금리를 현 수준(0.75%)에서 유지해 통화정책을 운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은 금통위는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 경제 성장세가 크게 둔화됐다고 봤다. 소비가 큰 폭 감소했고, 설비투자 회복이 제약됐으며 건설투자 조정이 이어지고 수출도 소폭 감소했다는 것. 고용은 2월까지 취업자 수가 큰 폭 증가했으나, 경제활동 위축으로 일시휴직자가 늘었다.

올해 GDP(국내총생산) 성장률은 지난 2월 전망치인 2.1%를 큰 폭 하회할 것으로 내다봤다. 소비자물가상승률과 기대인플레이션율 역시 국제유가 하락과 수요측 압력 약화 등으로 지난 2월 전망치인 1.0%와 0.7%를 각각 상당폭 하회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금통위는 가계대출 증가세가 확대됐지만 주택가격은 3월 중순 이후 오름세가 둔화됐다고 평가했다.

세계경제에 대해서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크게 위축됐다고 진단했다. 국제 금융시장에서 경기침체 우려, 국제유가 급락 등으로 주가가 큰 폭 하락했으며 국채금리와 환율이 급등락하며 가격변수 변동성도 확대됐다고 봤다.

통화정책방향에 대해서는 향후 코로나19 확산 정도와 국내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금융안정 상황 변화 등을 점검하며 완화 정도의 조정여부를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글로벌 확산에 따른 파급영향이 확대되고 있으므로 통화정책을 완화적으로 운용해 거시경제의 하방리스크와 금융시장 변동성을 완화해나가겠다는 설명이다.

이데일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 참석하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