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81105 0112020040959381105 04 04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7693000 1586413935000

"코로나 검사 의뢰한 핀란드, 한중일 놓고 고민"…이유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구단비 인턴기자]
머니투데이

사진은 기사와 관계없음.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생물안전3등급밀폐실험실에서 감염병연구부 소속 연구원들이 중국 원인불명 폐렴의 원인을 찾기위해 채취한 검체 검사 준비를 하고 있다. 24시간 비상 대응체계 구축에 나선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은 우한시 방문 후 14일 이내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질병관리본부 1339 또는 보건소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란드가 최근 코로나19 의심 환자로부터 채취한 검체를 한국으로 보내 확진 여부를 검사했다. 이를 진행했던 SCL 서울의과학연구소 임환섭 원장이 관련 일화를 전했다.

임 원장은 9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핀란드 메이라이넨 병원이 코로나19 의심 환자 검체를 맡기기 전 테스트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그는 "테스트인 줄 모르고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는데 결과를 보내고 나니 진실을 얘기했다"며 "저희와 기존 회사에 똑같이 검체 100개를 보냈는데 저희는 양성 4개가 나왔고 다른 곳은 안 나왔다고 그러면서 저희 결과가 환자 증상과 일치한다고 했다"고 말했다.

핀란드 병원은 한국 검체 결과의 정확성에 이어 신속성까지 높게 쳐줬다. 임 원장은 "저희는 검체 받은 지 8시간 만에 결과 보고를 완료했고, 상대편은 16시간인가 지나서 결과를 보내왔다고 들었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처음에 (핀란드 측에서) 중국·한국·일본 세 곳을 놓고 고민을 했지만 결국 한국이 선택됐다더라"는 비화도 전했다.

또 한국과 핀란드의 검사량도 크게 차이 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임 원장은 "3월 중순경 핀란드 자체가 하루 처리할 수 있는 검체가 1500~2000건"이라며 "(한국은) 지금 하루 4만~5만건까지도 가능한 것으로 안다"고 했다.

임 원장은 해외 검체 의뢰가 늘어났냐는 질문에 "구두상으로 (의뢰를) 물어는 보고 있지만 실제적으로 진행되는 건 아직 없다"며 "전용 화물기를 띄워야 되는 문제가 생겨 비용 문제가 있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구단비 인턴기자 kd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