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8906 0242020040959378906 04 04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86395456000 1586395479000

중국 '코로나19' 신규 확진 62명·무증상 감염자 56명

글자크기

누적 확진 8만1865명, 사망자 3335명

우한 봉쇄 해제 됐지만 긴장감 여전

홍콩 960명·마카오 45명·대만 379명

이데일리

8일 0시 0분 차량들이 후베이성 우한을 빠져나오고 있다. 사진=CCTV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이데일리 신정은 특파원] 중국이 지난해 12월31일 코로나19 발병 사실을 보고한 후 100일이 지난 가운데 중국 본토 내에서는 8만여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우한 봉쇄가 해제됐지만 해외 역유입 환자가 늘고 있는데다 무증상 감염자도 계속 나오고 있어 한동안 긴장감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이날 0시 기준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8만1865명, 사망자는 3335명이라고 밝혔다. 우한의 봉쇄가 해제된 지난 8일 하루 동안 확진자와 사망자가 각각 63명, 2명 늘어난 것이다.

신규 무증상 감염자는 56명이다. 전날(137명)보다는 절반 이상 줄었다. 이중 해외에서 들어온 자는 28명이다. 중국은 무증상 감염자를 확진자에 포함하지 않지만, 이달 1일부터 신규 무증상 감염자 숫자를 공개하고 있다.

중국은 핵산 검사에서 양성이 나온 환자 가운데 증상이 없는 자를 별도 격리 조치해 2주간 관찰하고 있다. 현재 중국 당국이 관찰 중인 무증상자는 1104명이다.

이날 중국 본토 내 신규 확진자 중 2명을 제외하곤 모두 해외에서 역유입됐다. 이 중 15명은 무증상 감염자였다가 폐렴 증상 등을 보여 확진자에 편입됐다. 이날까지 중국으로 역유입된 확진자는 1103명으로 늘었다.

중국 보건당국은 지난달 5일부터 해외에서 역유입된 코로나19 확진자 숫자를 공식 집계해 발표하고 있다. 이는 코로나19가 해외에서 확산하면서 중국이 오히려 역유입의 위험에 노출됐다는 점을 부각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우한에서는 닷새째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다만 이날 사망자 2명은 모두 우한에서 숨졌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는 대부분 퇴원해 치료 중인 확진자는 1160명에 불과하다. 이중 176명이 중증환자다. 후베이성에서만 중증환자가 137명에 달한다는 점에서 추가 사망자는 계속 나올 것으로 보인다.

한편 중화권 지역 코로나19 감염자는 홍콩 960명, 마카오 45명, 대만 379명 등 1384명으로 집계됐다. 이지역 사망자는 홍콩 4명, 대만 5명 등 총 9명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대만을 회원국으로 인정하고 있지 않다. 이에 WHO에 보고된 중국의 누적 확진자는 홍콩, 마카오, 대만 등을 포함해 8만3249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