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8015 0782020040959378015 03 0310001 6.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4513000 1586396358000 related

기아차 텔루라이드, 한국 브랜드 최초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 수상

글자크기

24개국 車 전문기자로 심사위원 구성, 2004년 출범해 캐나다에 주최 본부 둬

이투데이

(사진제공=기아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아자동차가 ‘2020 월드카 어워즈(WCA)’ 2관왕을 차지했다.

기아차는 한국 브랜드 최초로 세계 자동차 시장을 대표하는 ‘월드카 어워즈’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기아차 텔루라이드와 쏘울 EV 등 2차종은 8일(현지시간) WCA 주최 측이 발표한 ‘2020 월드카 어워즈’에서 각각 ‘2020 세계 올해의 자동차(World Car of the Year, WCOTY)’와 ‘2020 세계 도심형 자동차(World Urban Car)’로 선정됐다.

WCA는 캐나다 토론토에 주최 본부를 둔 자동차 시상식으로 2004년 출범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과 중국, 일본, 인도 등 전 세계 24개국의 저명한 자동차 전문기자 86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비밀 투표로 수상작을 선정해 수상의 객관성과 공신력이 높다.

한국에서는 최주식 <오토카> 코리아 편집장이 심사위원으로 참여 중이다.

WCA는 특정 지역 시장을 기반으로 평가하는 여느 자동차 어워즈와 달리 전세계를 아우른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

매년 뉴욕오토쇼에서 최종 수상작을 발표해 왔지만, 올해는 행사가 8월로 연기되면서 별도의 시상식을 열어 수상작을 발표했다.

토마스 쉬미에라 기아차 상품본부 부사장은 “세계 자동차 업계에서 가장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월드카 어워즈’에서 텔루라이드와 쏘울 EV가 수상하며 뛰어난 차량임을 입증했다”라며 “기아차는 고객들이 사랑하는 매력적이고 실용적이며 품질이 좋은 자동차를 만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투데이/김준형 기자( junio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