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7782 1112020040959377782 03 0305001 6.1.8-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4249000 1586394647000 related

아모레 장녀 서민정씨, 보광장투 장남과 결혼전제 교제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민정(29)씨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정환(35)씨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다. 서씨는 아모레퍼시픽의 3세로 본격적 경영수업을 시작했다.

9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씨와 홍씨는 지인 소개로 만나 호감을 갖고 진지한 만남을 이어가는 중이며, 아직 결혼 날짜는 잡지 않았다. 두 사람의 만남은 양가 어른들도 모두 알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991년생인 서씨는 미국 코넬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글로벌 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2017년 아모레퍼시픽에 평사원으로 입사했다. 이후 그 해 6월 퇴사한 서씨는 중국 장강상학원(CKGSB) MBA과정을 마친 뒤, 중국 온라인 쇼핑몰 징동닷컴에서 디지털 업무 경력을 쌓았다.

지난해 10월 아모레퍼시픽에 재입사해 국내 화장품 영업을 담당하는 뷰티영업전략팀 ‘프로페셔널’ 직급으로 일하고 있으며, 현재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를 보유하고 있다. 서경배 회장에 이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대 주주다. 주력 비상장계열사인 이니스프리와 에뛰드, 에스쁘아 등의 지분도 각각 18.18%, 19.5%, 19.52%를 보유하고 있다.

1985년생인 홍정환씨는 보광창업투자에서 투자 심사를 총괄하고 있다. 보광창업투자는 1989년 6월 중소기업창업지원을 목적으로 설립된 창업투자회사로, 지난 2015년 한화(인베스트먼트, 드림플러스), 스파크랩스 컨소시엄 등과 ‘뷰티테크’ 스타트업 웨이웨어러블에 투자를 하기도 했다. 웨이웨어러블은 2014년 9월 아모레퍼시픽에서도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조예리기자 sharp@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