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7729 0182020040959377729 06 0602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4191000 1586394248000 popular

‘하트시그널3’ 박지현 “천인우에 마음 있지만..너무 빠질까 두려웠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하트시그널3’ 박지현이 천인우를 향한 마음을 고백하면서 다른 선물을 고른 진짜 이유를 밝혔다.

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하트시그널’에는 박지현이 지인과 오빠에게 자신의 속내를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지현은 “임한결 같은 경우는 자꾸 둘이 있을 때 나한테 막 눈 마주치고 웃어주고 그런다. 어제 내가 딥그린 색깔의 카디건을 입었는데 너한테 되게 잘 어울린다고 했다. 너한테 베이지색도 잘 어울린다 이러면서..”라며 웃었다.

매일경제

‘하트시그널3’ 박지현이 천인우를 향한 속내를 털어놨다. 사진=하트시그널3 캡처


이에 박지현의 지인과 오빠는 “문자 누구한테 받았을 것 같냐”라고 물었다. 박지현은 천인우, 임한결을 언급하며 활짝 웃었다.

이어 ‘마음에 드는 분이 있나봐’라는 말에 “설레긴 하다, 솔직히. 밥을 먹을 때 식탁이 길게 있으면 마주 보고 먹는데 이틀 두 번 다 그분 앞에서 딱 마주 보고 밥을 먹는데 찌릿찌릿했다”라며 “나 연애 초본가? 임한결이 ‘지현이 너는 무슨 생각하는지 티가 난다고’ 했다”라며 걱정했다.

그는 크리스마스 선물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박지현은 “그 분(천인우) 것인 줄 알았는데, 너무 빠져 들까봐”라며 “이미 약간 마음이 있는데 선물까지 골라버리면.. 근데 그걸 고르면 내가 너무 확인사살 되는 것 같아서, 무서워서, 고르는 순간까지 되게 고민을 했는데..그래서 그냥 예쁜 선물 골랐다”라고 설명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