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6127 1092020040959376127 02 0201001 6.1.7-RELEASE 109 KBS 59376893 false true true false 1586392329000 1586393083000 related

특수학교 포함 전국 고3·중3 오늘 온라인 개학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늘(9일) 전국의 고3과 중3을 시작으로 온라인 개학이 시작됐습니다.

교육부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 단계인 상황에서 학생 안전과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학년별 순차적 온라인 개학을 한다고 지난달 밝혔습니다.

교육부는 지난 1일부터 일주일 동안 준비기간을 거쳐 오늘 고3·중3 개학을 시작으로 16일에는 고등학교 1-2학년과 중학교 1~2학년·초등학교 4~6학년이 개학하고, 20일에는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온라인 개학을 마무리 할 예정입니다.

오늘부터는 수업과 출·결석 확인, 일부 평가까지 모두 원격수업으로 진행됩니다.

원격수업은 교사와 학생이 화상으로 연결해 얼굴을 보며 소통하는 '실시간 쌍방향형', EBS 교육방송이나 교사가 준비한 동영상 강의를 보는 '콘텐츠 활용형', 미리 준비된 과제를 풀어보는 '과제 수행형' 방식으로 크게 세가지입니다.

학생들은 컴퓨터나 스마트 패드, 스마트폰 등의 기기를 사용해야 하지만, 이런 장비가 없는 학생은 전국에 22만 3천 명 인것으로 파악됐다고 교육부는 설명했습니다.

이에 교육부는 전국 각 시도교육청 그리고 대기업의 협조를 받아 장비를 확보했고, 고3과 중3에 먼저 지급한 뒤 나머지 학생들에 순차적으로 대여할 방침입니다.

초등학교 저학년은 스마트 기기 대신 EBS TV 방송으로 원격수업을 소화할 예정입니다.

원격수업 장비 확보만큼 원활한 통신설비 구축도 중요합니다.

특히 교사들이 제작한 학습영상 등의 수업자료가 주로 'EBS 온라인 클래스' 홈페이지에 탑재되는데, 학생들은 이 홈페이지에 접속해 자료를 내려받거나 올릴 수 있습니다.

이 때문에 EBS는 향후 서버 폭주 가능성에 대비해 3백만 명이 동시 접속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지만, 교육부는 전국 550만 학생이 동시에 해당 홈페이지에 접속하면 서버 장애가 생길 수 있다고 보고 대책을 마련 중입니다.

어제(8일) 경기 고양시에 있는 EBS 교육방송 본사를 방문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도 "550만 명의 전국 초중고교생이 하나의 시스템에 동시 접속한다고 생각하면 아무리 철저히 준비한다고 해도 미처 예상하지 못한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그 대책까지 마련하는 것이 교육부의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외에도 교사와 학생이 사용하는 각종 인터넷 기반 프로그램과 사이트에서 동시접속으로 원격수업에 장애가 생길 것을 우려해, 교육부는 '원격수업 대비 지켜야 할 기본수칙'을 마련했습니다.

이 수칙에는 EBS 온라인 클래스 등 온라인 학습사이트에는 미리 로그인을 하라거나, 휴대전화보다 유선 인터넷이나 와이파이를 이용해 원격수업을 들으라는 등의 수칙이 포함됐습니다.

한편, 원격수업 수행평가와 학생부 기재는 교사가 과정을 관찰할 수 있을 때만 할 수 있도록 제한됩니다.

교육부는 시·청각 장애학생들을 위해 EBS 온라인 강의 자막과 원격수업용 점자교재 등을 지원할 예정이지만, 특수학교의 지적장애 학생이나 일반학교 특수학급 학생은 장비가 있어도 원격수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김용준 기자 (okok@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