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5588 0142020040959375588 02 0201001 6.1.8-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1664000 1586391679000 popular

정부-대학, 등록금 일부 환불 카드 꺼내나

글자크기
수년간 등록금 동결..대학 재정 빠듯
코로나19로 서버 지원·증설비, 방역비 등 추가비용 발생


파이낸셜뉴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코로나 대학생 119 관계자들이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립대학총장협의회 앞에서 '대학생 550명 입학금·등록금 환불신청 전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코로나19 장기화로 온라인 강의 연장에 따른 학생들의 불만이 터져 나오는 가운데 대학 측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정부와 대학은 등록금 일부를 장학금 명목으로 환불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9일 대학가에 따르면 이날까지 2020학년도 1학기 수업 전체를 온라인 강의로 전환한 학교는 이화여대, 숭실대, 건국대, 서울여대 등이다. 서울대, 성균관대, 한양대, 경희대, 한국외대 등은 코로나19 사태가 안정화에 접어들 때까지 온라인 강의를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많은 대학들이 5월 초중순까지 온라인 강의 기간을 연장하면서 등록금을 반환해달라는 학생들의 불만도 쏟아지고 있다.

■'등록금 환불' 시국선언 잇따라
전국 26개 대학교 총학생회가 연합한 '전국대학학생네트워크'는 지난 6일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이어 성신여대와 숙명여대, 이화여대가 잇따라 대학과 정부에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대학생들을 위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이어갔다.

정계에서도 학과별 특수성을 고려한 등록금 일부환불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이어졌다.

이에 대학들은 등록금 환불 요구에 재정상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A사립대 관계자는 "등록금을 적게는 수년에서 10년 넘게 동결해온 대학들이 많다"며 "안그래도 예산 부족으로 재정난을 겪고 있는 대학 입장에서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강의를 위한 서버 지원비, 증설비 등 컨텐츠 제작 지원에 들어간 비용도 적지 않은 상황"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온라인 강의를 위한 추가 인력 고용 비용도 감안하면 학생들의 시설이용료가 적용되지 않더라도 고정적으로 지출되는 경상비와 코로나19로 인한 방역 비용 등 추가 비용 발생은 상대적으로 크다는 것이다.

특히 외국인 유학생 유치를 비롯해 다양한 프로젝트로 부족한 예산을 충당해 온 학교들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유학생의 등록 취소로 재정 손실은 피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대학, 일부 환불 논의
이를 두고 각 대학별 총학생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추가 지출 내역 등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학교 측에 요구하고 있다.

성신여대 총학생회 관계자는 "학교 측에 코로나19 관련 지출 내역을 공개해달라고 요구했으나 코로나19 관련 항목별로 정산한 내역이 없다는 내용으로 답변을 보내왔다"며 "다음주 중으로 다시 정보공개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에 따르면 교육부 차관과 실·국장 등은 최근 대교협 신임 회장단과 만난 자리에서 대학 등록금 환불 등 고등교육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