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4807 0182020040959374807 04 0401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90591000 1586390766000

트럼프, `코로나19 심각성 언제 알았나` 질문에 답변이…

글자크기
매일경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경제 활동 정상화 시점과 관련, 발병 곡선이 감소세로 접어들었을 때가 안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테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경사면의 하향 곡선 위에 있을 때 나라를 다시 여는 것이 안전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CNN방송 등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단계적으로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일부 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타격이 훨씬 적다면서 발병 정도에 따라 차등적으로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방안을 재차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빅뱅 식으로, 그리고 우리나라 대부분을 열 수 있다면 멋진 일일 것"이라고 경제활동 정상화 희망을 거듭 시사했다.

다만 결정을 내리는 데 있어 전문가들과 함께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부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함께 코로나19의 확산을 둔화시키는 노력에 있어 예정보다 빨리 진행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의 심각성을 언제 인지했느냐는 질문에는 중국발 입국금지 조치를 내리기 직전에 알게 됐다고 밝혔다.

미 정보당국이 지난해 11월말 이미 중국 우한 지역의 전염병 확산에 따른 위험성을 국방부와 백악관에 보고했다는 보도와 관련된 질문에 대한 답이었다.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발 입국금지 조처를 한 것은 지난 1월 말이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