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702 0972020040859370702 05 0508001 6.1.7-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57660000 1586358014000

발머 LA 클리퍼스 구단주, 전 세계 스포츠계 최고 부자…순자산 64조 원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스티브 발머 / 사진=Gettyimages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미국프로농구(NBA) LA 클리퍼스 스티브 발머 구단주가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 중 최고 부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매체 포브스는 8일(한국시각) 전 세계 스포츠 구단주들의 순자산 규모를 조사해 상위 20명을 발표했다.

매체에 따르면 1위는 발머 LA 클리퍼스 구단주로 순자산 규모 527억 달러(64조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발머 구단주는 지난 2000년부터 2014년까지 14년간 마이크로소프트 대표를 지냈다.

발머 구단주는 2014년 LA 클리퍼스에 20억 달러(2조4400억 원)을 투자해 구단주가 됐다. 발머 구단주는 매체 집계로 전 세계에서 11번째로 부자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2위는 인도의 무케시 암바니가 차지했다. 자국 크리켓 팀인 뭄바이 인디언스 구단주로 순자산 규모는 368억 달러(44조8960억 원)에 달한다.

3위에는 프랑스 리그1 스타드 렌의 구단주인 프랑수아 피노가 랭크됐다. 자산 규모는 270억 달러(32조9400억 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