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157 1102020040859370157 03 0310001 6.1.8-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51217000 1586351244000 related

쌍용차 사장 “모든 가능성 열고 최선의 방법 찾고 있다”

글자크기
조선비즈

쌍용차 평택공장 생산직 근로자들이 조업하고 있다./쌍용차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의 신규투자 계획 철회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쌍용차의 예병태 사장이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8일 쌍용자동차 노사에 따르면 예 사장은 이날 평택공장에서 노조 대의원들을 만나 최근 경영 상황을 설명하고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다"고 했다.

예 사장은 현재 중국과 한국을 빼면 전 세계 자동차 공장이 모두 ‘셧다운’(일시폐쇄) 상태일 정도로 어렵고, 경기도 바닥이라 자동차 판매도 잘 안되는 상태라고 진단했다.

그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최선의 방법을 찾고 있고, 최악의 경우 4월 급여를 다 주지 못해 일부를 유예하는 상황이 올지도 모르지만, 그런 상황을 맞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예 사장은 마힌드라가 제시한 다양한 지원방안을 조기에 가시화하고 산업은행 등 이해 관계자와의 협력을 통해 위기를 타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마힌드라는 지난 3일 특별이사회에서 상용차에 투입하기로 했던 2300억원 규모의 신규자본을 투입하지 않기로 했다. 대신 3개월간 400억원의 일회성 특별 자금 투입을 고려하기로 했다.

마힌드라는 쌍용차 경영진이 새 투자자를 모색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이야기도 언급했다. 업계에서는 마힌드라의 한국 철수 가능성도 제기되기도 있다. 쌍용차는 예 사장과 정일권 노조위원장이 특별이사회 이후 파완 고엔카 마힌드라 사장과의 화상통화에서 마힌드라의 철수 계획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또 전날 소식지에서 "20일 만기가 도래하는 쌍용차의 외국계 금융기관 차입금 300억원에 대해 마힌드라가 지급보증을 통해 연장되도록 조치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전했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 긴급 임시 대의원대회를 열어 특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했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가 어려운 상황이라 상시로 문을 열고 현안을 파악해 긴밀하게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이상빈 기자(seetheunsee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