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129 1092020040859370129 01 0101001 6.1.8-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349405000 1586350887000 related

한국인 입국 막는 나라에 ‘무비자 입국’ 중단

글자크기

[앵커]

다시 코로나19 소식입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해외 유입 비중이 높아지면서, 정부가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 더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우리 국민 입국을 금지한 나라에 대해 사증 면제와 무사증 입국을 잠정 정지하고, 긴급한 목적 외에 외국인 입국은 더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류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하루 새 늘어난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53명 가운데, 절반 가까운 24명이 해외 입국자입니다.

이 중 4명은 외국인입니다.

이처럼 최근 해외 유입 비중이 커지자 정부가 외국인에 대한 입국 제한을 더 강화합니다.

[정세균/총리 : "최근에는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비중이 절반 가까이 차지하고 있습니다. 유럽과 미국을 휩쓸고 있는 대유행이 일본 등 아시아 국가로 번질 조짐이 보이는 것도 문제입니다."]

1일부터 모든 입국자에 대해 의무 격리를 실시했지만, 대상자가 4만 명을 넘어선 점도 고려됐습니다.

정부는 상호주의 원칙을 적용해 한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에 대해 비자면제와 무비자 입국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현재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는 나라와 지역은 전세계 148곳인데, 이 중 88곳 정도가 대상입니다.

감염 상황이 심각한 유럽의 상당수 국가도 포함됩니다.

정부는 다만 제한적 비자 발급을 통한 입국은 가능하기 때문에, 개방성 기조는 유지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전면적 입국 금지는 하지 않으면서도, 해외유입 차단 효과는 높이겠다는 겁니다.

이번 조치에서 한국인 입국을 금지하지 않는 미국과 영국, 멕시코 등 일부 국가는 제외됩니다.

중국과 이란, 인도 등 원래 무비자 입국이 불가능한 나라도 적용을 받지 않습니다.

정부는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 강화된 조치를 조속히 시행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류란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류란 기자 (nan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