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70101 0242020040859370101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8659188 false false true false 1586350598000 1586350602000 related

검찰, 버닝썬 연루 윤모 총경에 징역 3년 구형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미애 기자] 버닝썬 사태와 관련해 빅뱅의 전 멤버 승리 측과 유착 의혹을 받고 있는 윤모 총경에게 징역 3년이 구형됐다.

검찰은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선일) 심리로 열린 윤 총경의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 등 혐의에 대한 결심 공판에서 징역 3년과 벌금 700만원을 구형했다.

윤 총경은 경찰수사 무마 대가로 정모 큐브스(현 녹원씨엔아이) 전 대표에게서 수천만원 상당의 주식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또한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차린 서울 강남 주점 ‘몽키뮤지엄’의 식품위생법 위반 신고가 들어오자 유 전 대표에게 단속 내용을 알려준 혐의와, 경찰에서 버닝썬 수사에 착수하자 정 전 대표에게 텔레그램 등 휴대전화 메시지를 모두 삭제하도록 한 혐의 등도 받는다.

윤 총경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24일 열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