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9800 0512020040859369800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47966000 1586347972000 related

[D-7] 이낙연, 종로·부산·성남 강행군 "코로나세대 살려야"(종합)

글자크기

오전 PK·오후 경기 남부 돌아 다시 종로 야간 유세까지

"부산 신공항 하루빨리 해결"…"종로에 하루 한번은 꼭 오겠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오전 경남 이마트 양산점 앞에서 이재영 민주당 양산갑 후보와 김두관 양산을 후보의 손을 잡고 시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2020.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의왕·성남·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김정근 기자 =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은 8일 '코로나세대' 구원투수를 자처하며 부산에서 경기, 종로를 오가는 강행군을 펼쳤다.

예정에 없던 종로 일정을 추가해 온종일 종로에만 집중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에 야간 유세로 맞불을 놨다. 이날 하루 이 위원장은 총리 시절 노하우를 발휘, 전국구 표심 몰이로 대선주자급 행보를 이어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저녁 종로 통인시장 근처에서 공식 일정을 마쳤다. 오전에 부산과 경남 등 PK 지역과 오후 의왕시, 성남시 등 경기 남부에서 지원 유세를 했고 곧바로 종로로 이동했다. 종로 유세 현장에는 배우 전원주씨와, 가수 김연자씨가 함께 했다.

이 위원장은 "제가 가끔 종로 이외의 지역에서 유세한다"며 "오늘은 부산과 의왕시를 거쳐 여기에 왔다. 너무 나무라지 마시고 서운하게 생각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지금 당의 상황이 여러분 짐작대로 선거지원 활동이 많지 않다"고 설명했다.

그는 황 대표를 겨냥해 "종로를 사랑하고 종로를 중히 여기는 것은 분명하지만 주위에서 급한 사람이 많은데 '나 모르겠다'하고 종로에 앉아 있는 그런 지도자를 종로가 원하지 않을 것"이라며 "하루에 한 번 이상은 종로구민 여러분을 뵙겠다. 제 마음은 종로에 있고 종로의 꿈이 저 이낙연의 꿈"이라고 강조했다.

애초 이날 종로에서 공식 일정은 없었으나 이 위원장이 '종로 일정은 있어야 한다'는 의지를 보여 일정을 추가했다. 그는 이날 본인이 종로 밖에서 투표할 수 있다는 일부 보도에 직접 페이스북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하는 등 종로 민심에 각별히 신경을 썼다.

그는 소상공인 등을 대상으로 한 정부의 자금지원 대책을 언급하며 "정책 사각지대에 빠지시는 분들이 계시지 않도록 2차추경, 3차추경에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광화문 광장 재조성은 '교통 문제'를 우선적으로 해결한 후 논의할 방침을 밝혔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 진해경화시장 인근에서 시민들에게 황기철 민주당 창원시진해구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이렇게 훌륭한 나라를 만들어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날마다 외국 언론들이 대한민국을 칭찬하는 기사가 넘쳐난다. 어떤 당에서는 자화자찬 말라는데, 이건 타화타찬"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제일 먼저 방문한 PK 지역에선 지역 현안인 '신공항' 유치를 거듭 강조했다. 이 위원장이 PK 지역을 방문한 것은 지난 1월 총리직에서 물러난 후 이번이 처음이다.

PK 민심이 예전 같지 않다는 우려도 있지만 이 위원장을 맞은 지역 민심은 차갑지 않았다. 이 위원장을 본 한 상인은 "대통령감이다"라면서 크게 환호했다. 이 위원장은 직접 지하철로 서면역과 사상구 등 부산 일대 유세 현장을 돌면서 부산시민과 스킨십을 늘렸다.

이어 신공항 현안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과의 인연 등을 앞세워 PK 지역의 전폭적인 지지를 호소했다.

그는 "신공항을 비롯해 여러분의 원하는 미래의 비전들을 하루빨리 해결하는 것이 부산뿐만이 아니라 대한민국을 위해 절실하다"며 "정부와 함께 민주당이 하루빨리 풀어나가겠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일하는 사람을 뽑아달라. 과반수가 되면 대통령 탄핵을 추진하겠다는 그런 야당에게 코로나 국난 극복이라는 중요한 역할을 맡길 순 없다"고 했다.

경기 의왕시 유세에서는 '코로나세대'를 화두로 꺼냈다. 그는 "20여년 전에는 IMF세대라 불렀는데 이번에는 이른바 '코로나세대'의 고민을 지금부터 연구하고 돕기 위한 정책을 준비하겠다"며 "지금부터 준비해서 한 세대가 고통을 겪는 일은 없어야 한다. 코로나세대를 살리는 방안도 연구하자는 것을 오늘 정식으로 정부에 제안한다"고 했다.

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경기 성남시 분당구 수내역 인근에서 김병관 민주당 성남시분당구갑 후보와 김병욱 성남시분당구을 후보의 지원 유세를 마치고 차량에 올라 손을 흔들고 있다. 2020.4.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