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9525 0672020040859369525 02 0201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46274000 1586346309000 related

강남구청 "유흥업소 직원·44번 확진자 동선 공개"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강남구청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서울 강남구청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강남구 대형 유흥업소 직원의 이동경로를 공개했다.

8일 강남구청은 "36세 여성 A씨(강남구 44번 확진자)가 일한 곳으로 알려진 유흥업소에 대해 서울시와 강남구보건소의 현장 합동조사를 통해 접촉한 손님 및 종사자 등 116명을 파악하고 전원 자가격리를 통보했으며 해당 업소에 대해 방역을 완료하고 폐쇄조치했다"고 밝혔다.

이어 "강남구는 서울시의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에 따라 강남·수서경찰서와 합동단속반을 구성해 수시로 이행여부를 점검하고,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고발조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다음은 강남구청이 발표한 44번 확진자의 동선이다.

▲44번째 확진자(유흥업소 종사자) - 36세 여성

* 3월 27일 20:00~28일 04:14

- 유흥업소 근무 (해당 확진자가 지난달 27일 오후부터 28일 새벽까지 유흥업소에서 근무한 사실이 밝혀짐에 따라 강남구는 서울시와 현장 협동조사를 통해 종사자-손님 등 116명을 특정하고 전원 가가격리를 통보했다)

* 3월 28일~31일

- 자택에서만 생활 (자택 방역 예정 / 접촉자 1명 자가격리)

* 4월 1일

- 16:00 강남구 보건소 선별진료소 방문 검사

- 17:00 자택 (자택 방역 완료)

* 4월 2일

- 08:00 양성 확인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