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8810 1092020040859368810 03 0301001 6.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86340083000 1586341140000 related

곳곳에서 ‘착한 소비’ 운동…정부·공공기관도 나선다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소비가 뚝 끊기면서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중소기업을 돕기 위해 정부와 공공기관이 지갑을 먼저 열기로 했습니다.

신용카드와 현금영수증 소득공제율도 최대 80%까지 확대해 민간 소비도 늘릴 계획입니다.

오늘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먼저 박예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살 것 앞당겨 사고 돈도 미리 써서 피해 업종을 돕겠다는 게 이번 대책의 핵심입니다.

음식점등에 9백억 원, 항공권에 1,600억 원, 국제행사와 축제 관련 업종에 1,400억 원어치를 상반기안에 미리 계약해 최대 80%까지 먼저 결제합니다.

원격수업 위한 스마트기기, 방역 물품 등 비축자산과 업무용 자동차 등도 상반기에 앞당겨 사는 등 2조 천억원을 풀어 내수시장이 위기를 버티도록 돕겠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중앙부처뿐 아니라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 공기업까지 모두 동참하여 어려운 전국 곳곳의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민간 참여도 늘리기 위해, 음식,숙박업 등 코로나 19 피해업종에서 쓴 카드, 현금영수증 공제율을 6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80%까지 높입니다.

총급여 5천만 원인 근로자가 상반기에 신용카드로 2천만 원을 쓴다면, 225만 원인 공제액이 한도인 300만 원까지 늘어나는 겁니다.

또,민간기업도 선결제,선구매땐 소득세,법인세에서 1%를 공제해줍니다.

중소기업, 개인사업자는 종합소득세 납부를 8월 말로 미뤄주고 , 손실 본 기업에 세금 돌려주는 건 6개월가량 앞당기기로 했습니다.

[홍남기/경제부총리 : "경영사정 악화로 결손기업 증가가 예상되고 그만큼 당장의 현금유동성 문제가 절실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이에 중소기업에 대해 상반기 결손금 조기 소급공제를 허용하고자 합니다."]

또 코로나 19로 연체 위기에 빠진 자영업자 뿐 아니라 개인 가계대출에 대해서도 최대 1년간 원금 상환을 미뤄주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예원입니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박예원 기자 (air@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