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8545 0242020040859368545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39810000 1586344252000 related

[인터뷰]김대호 “난 호랑이과 정치인…3040, 분노 방향이 오류”

글자크기

김대호 통합당 후보, 7일 제명 전 이데일리와 인터뷰

“3040무지 발언, 전문 보면 분노 안 해…오해 소지 인정”

“지역현안은 구청장의 일…관악주민 호랑이 키워보시라”

[이데일리 조용석 배진솔 기자] “30대 중반 40대가 저희 세대와 비교해 희망이 적어 분노를 표출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 원인과 구조를 모르니까 분노의 방향에 오류가 있는 것 같다. 가해자하고 스크럼을 짰다. 586 운동권과 문재인 정권이 가장 가해자이고 위선자인데 오히려 그쪽을 옹호하니 저로서는 기가 막힌다.”

김대호 미래통합당 후보(서울 관악갑)와의 인터뷰는 7일 오후 1시부터 한 시간 넘게 그의 서울 관악구 봉천동 선거사무실에서 진행됐다. 전날 총선판을 흔들었던 이른바 ‘3040무지’ 발언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듣고 싶어서다. 그가 기자를 만나기에 직전 지역방송국 후보자토론회에서 ‘나이가 들면 다 장애인이 된다’라는 발언을 했다는 것은 뒤늦게 알았다.

이데일리

세대 비하‘ 발언 논란으로 당 윤리위원회에서 제명이 의결된 미래통합당 관악갑 김대호 국회의원 후보가 8일 서울 영등포구 미래통합당사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발언 취지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 “3040 무지 발언 전문 본 사람 크게 분노 안해”

먼저 그는 자신의 ‘3040무지’ 발언과 관련해 “2분30초 정도의 발언 전문을 본 사람 중에서는 그렇게 분노하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면서도 “다만 오해의 소지는 분명히 있으니깐, 그리고 역린을 건드린 측면이 있으니 사과를 드리는 것이 옳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6일 당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60·70대와 깨어 있는 50대의 문제의식은 논리가 있다. 30대 중반에서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그냥 막연한 정서다. 무지와 착각”이라 발언해 논란을 빚었다.

김 후보는 “발언의 파장에 대해서 생각했다면 그런 발언을 했겠나. 변명처럼 들리지만 제가 30·40대라는 말을 쓰지 않았다. 30대 중반부터 40대”라며 “또 대한민국 문제를 수구보수·냉전·기득권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을 언급하고 다음에 거대한 무지와 착각, 논리가 아니라 정서라고 했다”고 해명했다. 무지·착각과 논리 없음은 30·40대를 지목한 발언이 아니라는 해명이다.

김 후보는 ‘통합당 지지층인 6070을 결집 시킬 의도는 없었느냐’는 질문에도 손사래를 쳤다. 그는 “전혀 그렇지 않다. 그런 의도는 없었다”면서도 “6070은 맨바닥에서 왔고 대한민국의 이런 성취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50대는 부정하다가 이제 존중을 한다. 제가 볼때는 30대 중반부터 40대가 이 부분에 대한 인식이 좀 약하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과 미래세대가)자기들에게 ‘희망의 사막’을 만든 586 운동권에 대해 단호하게 아니라고 해야 맞다고 본다. 근데 (청년 미래세대는)자기들이 희망이 없는 이유를 수구 보수 기득권, 냉전, 독재, 신자유주의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이 왜 그렇게 생각하는 것 같냐는 질문엔 “문제를 제도나 구조에서 생각하지 않고 나쁜 사람에게 찾는 경향은 아주 뿌리가 깊다. 자기가 가난하면 큰 부자 때문에 가난하다고 생각한다”며 “삼성의 90% 매출은 해외에서 벌어오는데 삼성이 있어서 자신이 가난하거나 삼성이 중소기업을 착취해서 저렇게 살쪘다고 생각한다. 후진된 의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과 미래세대에게 희망이 죽은 시대를 선사하는 이들은 낡고 시대착오적인 운동권 586 정권이다. 저는 누구보다 치열하게 싸워왔다”며 “그래서 제가 사회문제연구소를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후보는 서울대 공대 재학시절 학생 운동을 하다 두 차례나 구속되고 무기정학을 받은 전력이 있는 운동권 출신이다.

이데일리

4ㆍ15 총선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오전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지역현안은 구청장 할 일…관악주민 호랑이 키워보시라”

그는 관악 유권자에게 말을 해달라는 요청에 “정치인 중에는 토끼과(科)와 호랑이과가 있다. 토끼과는 좁은 지역구 하나에만 있으면 된다”며 “그런데 국회의원은 국가적 국민 현안을 다루는 사람 아닌가. 지역적 현안인 특수목적고 유치, 경전철 및 봉천천 설치 등은 전형적으로 구청장이 하는 공약이다. 그래서 (토끼과 정치인은)3,4선을 해도 지역구민 이외에는 얼굴도 모른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호랑이과 정치인은 국가적 국민현안을 갖고 실행해서 총선만해도 온 국민이 이름과 얼굴을 안다. 예컨데 안철수 같은 사람”이라며 “호랑이과 정치인은 쉽게 대선후보가 된다. 저는 호랑이과 정치인”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저는 관악 주민에게 큰 호랑이 정치인 한 마리 키워보시라고 말씀드리고 싶다. 저처럼 국가적 국민적 현안을 누구보다 치열하게 고민하고 고위지도자를 교육하고 자문하는 사람은 거의 없다”며 “저 같은 사람은 키워보면 정치인 그리고 국회의원이 어때야 하는지, 한국사회가 어디로 가는지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 후보는 인터뷰한 당일 오후 늦게 지도부가 제명 결정을 내렸고, 다음 날인 8일 당 윤리위는 제명을 의결했다. ‘3040무지’ 발언에 ‘노인비하’ 발언이 겹친 탓이다. 최고위에서 제명이 확정되면 김 후보는 후보등록이 무효가 돼 총선에 출마할 수 없다. 김 후보는 이날 기자들에게 “심히 부당한 조치라고 생각한다. 10일 이내 윤리위에 재심청구를 하겠다. 필요하면 법원 가처분 신청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