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7974 0112020040859367974 03 03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37508000 1586349008000 related

영국 "전세계가 韓 주목"…홍남기 "코로나 종식 후 대비"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유선일 기자]

머니투데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리시 서낙 영국 재무장관과 컨퍼런스콜을 했다./사진=기획재정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8일 “코로나19 사태 종식 이후 비대면산업 등 새로운 산업 발전의 계기를 만들기 위한 정책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리시 서낙(Rishi Sunak) 영국 재무장관 요청으로 개최한 컨퍼런스콜에서 “다음 유사사태에 대비한 백신·항체 검사 개발 등 방역 인프라 확충, 경기침체 극복을 위한 각종 대책을 신속히 추진할 것”이라며 이런 계획을 밝혔다.

서낙 장관은 “한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이 세계 모범이 되고 있고, 많은 나라가 한국 경험에 주목하고 있다”며 방역정책이 효과를 거둘 수 있었던 주요 원인을 물었다.

이에 홍 부총리는 △빠른 검진 △철저한 역학조사 △정보의 투명한 공개 △확진자·접촉자의 강력한 격리를 중점에 두고 방역에 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진단키트 조기 개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 운영, 자가격리·진단 앱 운영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시스템 조기도입 노력을 소개했다. 이와 함께 기재부가 영문으로 작성한 한국 방역·경제조치 소개 자료를 서낙 장관에게 이메일로 제공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영국의 코로나19 검사 역량 증대를 위한 한국산 진단기기 구매 확대 계획과 관련, 민간업체를 소개하는 등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국가 간 인적 이동이 제한되는 상황에서도 필수 기업인의 이동을 원활하게 하기 위한 국제 협력방안 등을 G20 차원에서 논의할 것을 제안했다.

홍 부총리와 서낙 장관은 오는 15일 화상으로 진행되는 G20 재무장관회의 등을 통해 정책 공조를 강화할 방침이다.

세종=유선일 기자 jjsy8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