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5953 0532020040859365953 05 0501001 6.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33188000 1586333340000

한국 축구 위해 벤투·벨 감독도 '십시일반'

글자크기

축구협회서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 겪는 축구인 위한 '축구 상생 지원금' 마련

CBS노컷뉴스 오해원 기자

노컷뉴스

대한축구협회는 임직원의 성의를 모아 '축구 상생 지원금'을 마련해 코로나19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는 축구인 지원에 나선다.(사진=대한축구협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축구가 '십시일반'으로 마음을 모은다.

대한축구협회는 8일 코로나19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축구인을 위해 ‘축구 상생 지원금’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축구협회는 코로나19로 리그 및 대회가 중단되며 수입이 줄어든 유·청소년 지도자와 심판을 위해 3억5000만원의 '축구 상생 지원금'을 마련했다.

지원금은 협회 임직원 및 지도자들이 자진 반납한 급여 중 일부로 조성됐다. 홍명보 전무를 비롯한 협회 임원(실장급 이상)들은 20%를 반납했고 직원들도 자발적 동의 절차를 거쳐 10%를 반납했다.

파울루 벤투, 콜린 벨, 김학범 등 각급 대표팀 감독과 연령별 지도자 및 전임지도자도 자발적 동의하에 급여 10%를 반납했다.

'축구 상생 지원금'은 KFA 초중고리그에 등록된 783개 팀 소속 지도자와 KFA 등록 심판 전원에게 지급된다. 전체 인원은 약 5000명에 달한다. 지원 금액은 초중고 팀당 30만 원, 등록 심판은 급수(1~5급)에 따라 3~10만 원이다. 별도의 신청 절차는 없으며 대상자는 개별 연락한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은 "축구인 중에서도 급여 수준이 취약하거나 리그 취소로 인해 수입이 끊기다시피 한 지도자들과 심판들이 주 대상이다. 협회도 힘들지만 축구계 전체가 함께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자는 의미를 담았다"고 밝혔다.

파울루 벤투 남자대표팀 감독은 "유소년부터 심판까지 전체 축구계가 생존해야 대표팀의 존재도 빛을 발할 수 있다. 어려운 시기지만 함께하면 고통은 줄어들고 위기는 극복될 것이라 믿는다"고 응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