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2235 0032020040859362235 01 01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075039 true true false false 1586327905000 1586338906000 related

[총선 D-7] 이낙연 "신공항 현안 풀것…문대통령 배출한 부산 사상 감사"(종합)

글자크기

PK·경기 남부 지원유세 "일할 사람 뽑아달라"…사전투표 독려도

연합뉴스

부산 남항시장 방문한 이낙연
(부산=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부산 영도구 남항시장에서 중구영도 김비오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2020.4.8 yatoya@yna.co.kr



(서울·부산=연합뉴스) 이유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4·15 총선을 일주일 앞둔 8일 부산·경남(PK)을 찾았다.

상대적인 열세를 보이는 부산·경남에서 직전 국무총리이자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서 인지도를 활용해 후보들을 지원 사격한 것이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전 부산 중구·영도(김비오 후보), 부산진구갑(김영춘 후보)·진구을(류영진 후보), 사상(배재정 후보) 후보들의 지원유세에 나섰다.

그는 중구·영도 남항시장의 음식점과 상점을 찾아 "우리 김비오 후보 좀 그만 놀리고(놀게 하고) 일 좀 시켜요. 나랑 같이 일할 거니까"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또 "손님들이 돌아올 거다. 조금 견디고 버티자. 힘내 달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은 상인들을 격려했다.

이 위원장은 부산진구 서면역에서 마이크를 잡고 "신공항 문제를 포함해 부산이 안고 있는 여러 현안을 정부와 함께 민주당이 풀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여당 지원론도 재차 강조하면서 "부산 시민들도 싸우는 사람이 아니라 일하는 사람을 이번에 꼭 뽑아달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과 부산 후보들은 '함께해요 사전투표', '코로나19, 투표하면 함께 이깁니다'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오는 10∼11일 사전투표 독려 캠페인을 벌였다.

이 위원장은 부산에서 지역 간 이동을 할 때 후보들과 함께 지하철을 타 시민들과의 접점을 늘렸다.

연합뉴스

배재정 후보 지원 유세 나선 이낙연 위원장
(부산=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부산 사상구 주례역 앞에서 부산 사상구 배재정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2020.4.8 yatoya@yna.co.kr



이 위원장은 총리비서실장을 지낸 배재정 후보의 유세 현장에서 "제가 총리할 적에 배 실장이 하자고 하는 대로 한 것처럼 이번에 부산에 오라고 해서 왔다"며 "배 후보를 국회로 보내주시면 국회 안에서도 하자는 대로 하겠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부산 사상을 지역구로 국회의원을 지낸 것과 관련, "문 대통령을 배출해서 이 위기 국면에 이만큼이나마 안정적으로 위기를 관리하게 만들어주신 분이 사상구민"이라며 "대통령을 모신 사람으로서 좋은 분을 보내주셔서 감사드린다. 이번에도 (배 후보를 국회로 보내) 다시 한번 감사드릴 기회를 달라"고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경남으로 이동해 양산갑(이재영 후보)·양산을(김두관 후보), 창원 진해(황기철 후보) 후보의 유세를 지원했다.

이 위원장은 양산시의 한 대형마트 앞에서 유세트럭에 올라 김두관 후보에 대해 "작게 출발했지만 크게 성장한 입지전적 인물이다. 대한민국 미래에 꼭 필요한 지도자다. 이런 지도자를 꺾으면 후회한다"며 지지를 요청했다.

연합뉴스

이재영-김두관 지원 유세 연설하는 이낙연
(양산=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8일 경남 양산 중부동 이마트 앞에서 양산갑 이재영, 양산을 김두관 후보를 지원 유세하고 있다. 2020.4.8 yatoya@yna.co.kr



부산(18개 지역구)·경남(16개 지역구)은 전통적으로 야당의 텃밭이었지만 직전 총선에서는 민주당이 8석을 차지하며 선전했다.

이번 4·15 총선 초반에는 PK에서 후보들이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중반에 접어든 현재 민주당 부산시당·경남도당은 당선 가능성이 비교적 높은 우세·경합우세 지역을 11곳 정도 꼽으며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

PK 후보들이 막판 기세를 몰아가기 위해 이 위원장에게 선거 지원 유세를 강하게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위원장이 지난 1월 총리 임기를 마친 뒤 PK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남포시장 방문 중에는 한 상인이 "이낙연을 대통령으로"라고 외쳐 눈길을 끌었다. 사상구 지원유세 현장에서는 지지자와 시민 수십명이 몰려 "이낙연"을 연호했고, 사진 촬영을 요청하는 주민들도 적지 않았다. 다만 부산 지하철역에서 한 노인이 이 위원장에게 "경제가 죽었어요"라고 외치는 일이 있었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 남부의 의왕·과천(이소영 후보), 성남분당갑(김병관 후보)·분당을(김병욱 후보) 후보들에 대한 지원 유세를 펼친다.

저녁에는 자신의 출마지인 서울 종로로 돌아와 유세 일정을 이어간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