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1463 0242020040859361463 06 0602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86327025000 1586327033000 popular

브루스 윌리스·데미 무어, 이혼 후에도 쿨하게…자가격리 근황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할리우드 배우 브루스 윌리스와 데미 무어가 이혼 후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함께 자가 격리 중인 유쾌한 근황을 공개했다.

이데일리

(사진=데미 무어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미 무어는 8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전 남편 브루스 윌리스를 비롯해 딸, 아들 등 가족들과 같은 파자마를 입은 채 자가격리 중인 사진들을 공개했다.

“가족의 결합(Family bonding)”이라는 문구와 함께 게시된 사진 속에는 데미 무어가 전 남편 브루스 윌리스와 그의 가족, 강아지들과 함께 거실 소파에 모여 포즈를 취하고 있다. 나란히 초록색 줄무늬가 들어간 실내복을 갖춰 입은 이들은 모자를 쓰고 커다란 숟가락과 포크를 든 채 화보같은 한 장면을 연출했다.

미국 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힘든 시간이 이어지며 ‘집에 머무르기’가 강조되는 가운데, 유쾌함으로 이를 극복하고 있는 모습들이 전세계 팬들의 훈훈함을 자아냈다.

앞서 데미 무어와 브루스 윌리스는 지난 1987년 결혼했지만 2000년 이혼했다. 슬하에 세 딸을 둔 두 사람은 이혼 후에도 할리우드 대표 절친으로 잘 지내고 있다.

한편 뉴욕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7일(현지시간) 현재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1만 명을 넘어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 국민들에게 외출을 자제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