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60156 0032020040859360156 05 0507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325463000 1586325480000

미국 언론 "잦은 더블헤더, 김광현 등 선발자원 많은 STL 유리"

글자크기

세인트루이스 지역 매체 "김광현, 한국 귀국 여부 놓고 저율질"

연합뉴스

동료들 앞에서 투구 선보이는 김광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개막 연기가 김광현(32)과 그의 소속팀인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세인트루이스 지역 언론인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8일(한국시간) 팬들과의 질의응답 코너에서 시즌 단축이 세인트루이스(STL)에 가져올 영향을 분석했다.

한 팬은 "시즌 단축으로 더블헤더가 늘어날 경우 선발 투수 6명이 필요해질 수 있다. 세인트루이스가 선발진 깊이에서 다른 팀들보다 우위에 설 수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에 이 매체는 "당연히 우위를 점할 수 있다"며 "더블헤더가 잦아지면 마일스 미콜라스와 김광현 둘 다 선발 로테이션에 들어갈 수 있다. 폰세 데 레옹은 중간 투수나 선발로 기용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잭 플래허티, 다코타 허드슨, 애덤 웨인라이트, 카를로스 마르티네스까지 1∼4선발을 사실상 확정한 상황이다.

5선발 자리를 노리는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4경기 연속 무실점에 8이닝 동안 탈삼진 11개를 곁들이며 선발진 진입에 청신호를 켰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개막이 기약 없이 미뤄지면서 변수가 생겼다.

그 사이 팔꿈치 부상으로 재활 중이던 마일스 마이컬러스가 충분한 회복 시간을 가지게 된 것이다.

마이컬러스의 공백으로 인해 김광현이 선발진 경쟁을 비집고 들어갈 틈이 생겼는데, 그 틈이 사라진 셈이다.

다만 메이저리그 개막이 일러야 5월 중순으로 점쳐지면서 짧은 기간 안에 많은 경기를 소화하기 위해 '더블헤더' 편성 가능성이 떠오르고 있다.

더블헤더를 자주 치르려면 선발 투수가 최소 6명 필요하다. 김광현에게도 선발 기회가 돌아갈 가능성이 크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디스패치'는 "마운드의 깊이는 세인트루이스가 지구 라이벌보다 더 나은 성적을 거두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다른 팬은 김광현의 한국 귀국 가능성을 물었다.

이 매체는 "세인트루이스와 김광현은 여행 과정에서 생기는 건강 문제와 복귀하지 못할 가능성, 가족과 함께하는 것의 중요성을 두고 한국행을 저울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