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8622 1092020040859358622 01 0101001 6.1.7-RELEASE 109 KBS 60055642 false true true false 1586323737000 1586323749000 related

민주당 “김대호 제명은 꼬리 자르기”…민생당 “선거 앞 ‘읍참대호’”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이 '막말 논란'을 일으킨 미래통합당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의 제명 결정에 대해 "뒤늦게 꼬리 자르기에 나선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민주당 선대위 조상호 부대변인은 오늘(8일) 브리핑에서 "통합당이 뒤늦게나마 '막말 제조기' 김대호 후보를 제명하기로 한 것은 다행"이라면서도 "당 대표부터 막말을 쏟아내는 '막말 DNA'가 후보 한 명의 제명으로 달라지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n번방 호기심'부터 '키 작은 사람' 발언 등의 막말로 유권자들을 분노하게 했다"면서 "통합당이 막말 후보자 퇴출이라는 진정성을 보이려면 황 대표부터 제명하라"고 했습니다.

민생당 선대위 이연기 대변인도 "'막말 정당'이라고 칭해도 무리가 아닌 (통합당의) 화려한 전력을 감안했을 때 김 후보 제명은 극히 이례적"이라며 "김 후보 제명이 타당하다면 5.18 유족과 세월호 유족 모욕 등 과거 사례는 국외 추방으로도 부족하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대변인은 "선거를 목전에 둔 상황에서 '읍참대호' 연출로 무엇을 노리는지는 굳이 언급할 필요도 없다"면서 "한 편의 가면극을 연상하게 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당의 존립이 걱정되는 상황에 이르자 방해되는 존재를 주저 없이 거세하는 장면을 보면서, '선거 청부업자'로 전락한 김종인 총감독의 비장함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가면 세력, 습관성 막말 정당에 대한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진행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조태흠 기자 (jotem@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