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8589 0022020040859358589 01 01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6323658000 1586323710000 related

文 "대한민국,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기지로 세계에 각인"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제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피해 대책과 관련해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제4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는 자리에서 “다행히 우리가 코로나19를 다른 나라보다 먼저 진정시킬 수 있다면 경기 부양 시기도 다른 나라보다 앞서서 맞이할 수 있다. 경기 부양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 경제 회복 속도를 높일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적인 경기 부양 시점에 적극적인 수주 활동에 나설 수 있도록 5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선제적으로 공급하겠다”며 “한국의 방역 모델이 세계의 표준이 되어가고 있듯이 코로나19 시대라는 새로운 무역 환경에 맞추어 한국형 수출 모델을 적극 개발해 확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효과적 방역으로 봉쇄와 이동 제한 없이 공장들이 대부분 정상가동되면서 우리가 ‘안전하고 투명한 생산기지’라는 인식이 세계에 각인되고 있다. 이 위상을 살려 핵심 기업의 국내 유턴, 투자유치, 글로벌 M&A를 활성화하는 계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급격히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추가로 17조7000억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을 마련했다”며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호응하여 공공 부분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조3000억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에 창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착한 소비 운동은 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 등의 물품을 찾아서 구매하는 움직임을 의미한다.

문 대통령은 “중앙부처뿐 아니라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 공기업까지 모두 동참해 어려운 전국 곳곳의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민간에서 일어나고 있는 착한 소비 운동에 대해서도 전례 없는 세제 혜택을 통해 정부가 적극 뒷받침하며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어려운 상황에서도 지속적으로 우리 경제의 혁신 동력을 강화하기 위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들에 대한 맞춤형 대응방안도 마련했다”며 “저리로 자금을 추가 공급하고 특례 보증 신설과 함께 민간 벤처투자에 대한 과감한 인센티브 확대로 약 2조2000억원 규모의 자금을 추가로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방역에서뿐만 아니라 경제에서도 국민께서 경제 위기 극복의 주역으로 나서고 있다”며 “착한 임대료 운동, 착한 소비 운동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국민을 믿고 국민과 함께 어떤 거친 풍랑도 반드시 헤쳐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