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8558 0292020040859358558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56433246 false true true false 1586323620000 1586328126000 popular

김상혁 측, 송다예 폭행설 '악플러' 증거 수집中 "루머 사실무근, 선처 없다"

글자크기
OSEN

[OSEN=하수정 기자] 김상혁과 송다예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 사이에 폭행 루머가 불거져 당사자들에게 또 한번 상처를 주고 있다. 이에 대해 김상혁 측이 법적 대응을 통해 고소를 할 예정이다.

8일 김상혁의 최측근은 OSEN에 "악플러들이 남긴 댓글과 폭행 관련 루머 글을 접했다"며 "어젯밤 이혼 소식이 알려진 뒤, 폭행 루머가 동시에 확산되면서 퍼지더라. 폭행 얘기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하게 반박했다.

앞서 지난 7일 김상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부족한 두 사람이 만나, 잘 살아보려고 애썼습니다. 서로의 상처를 보듬으며 잘 살았어야 하는데, 행복한 모습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다 저의 불찰인 것만 같습니다. 이런 소식을 전하게 돼 정말 죄송하고 힘드네요"라며 송다예와의 이혼 소식을 전했다.

그러나 이를 두고, "김상혁의 폭력으로 인해 두 사람이 이혼했다", "결혼 전 송다예가 안대를 했던 이유도 폭행 때문아닌가", "같은 아파트에 사는데 봤다" 등의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빠르게 퍼졌다.

OSEN

과거 송다예가 결혼식 이틀 전, 자신의 SNS에 "계단에서 굴러떨어져 난간에 눈 박음. 눈 핏줄 다 터지고 피멍쓰"라며 왼쪽 눈에 안대를 한 모습을 공개했는데, 일부 네티즌들은 이것 역시 폭행 루머와 연결시켰다.

김상혁의 최측근은 OSEN에 "현재 악플러들이 쓴 댓글이나, 확인되지 않은 지라시 등을 전부 수집하고 있다. 소속사 내 법무법인을 통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며 고소를 예고했고, "절대 선처하지 않을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상혁과 송다예는 지난해 4월 7일 결혼했지만, 최근 서로의 SNS를 언팔로우하고, 관련 게시물을 삭제하는 등 불화설이 제기됐다. 결국, 결혼 1년 만에 이혼을 위한 조정 절차를 밟으면서 파경을 맞았다.

/ hsjssu@osen.co.kr

[사진] OSEN DB, 송다예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