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7240 1112020040859357240 03 0305001 6.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21591000 1586321601000 related

“코로나19 계기로 사회 비대면화·온라인화 가속”

글자크기

삼일리서치센터 코로나19로 인한 변화 전망

다중밀집산업 매출 줄고 IT플랫폼 영향 확대

기업은 스마트워크 도입 앞당길 가능성 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국내 사회와 경제 모든 분야에서 비대면화와 온라인화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삼일회계법인 삼일리서치센터는 8일 발간한 ‘코로나19가 가져올 구조적 변화: 디지털 경제 가속화’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언택트 디지털 전환 가속화를 끌어낼 것”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온라인 플랫폼 등 IT 기술에 기반을 둔 디지털 경제 활동이 코로나19 여파로 그 범위와 속도를 키우고 있다.

소비 행태가 온라인화하면서 오프라인 대형 업체들의 부진으로 온라인 배달 업체가 하청 업체가 되고 배달 라이더 같은 플랫폼 노동자가 자연스럽게 증가할 전망이다.

또 찜질방, 영화관 같은 다중 밀집 사업의 매출이 줄면서 1인실 같은 분리공간 형태로 변신을 꾀하는 등 다양한 산업에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업 입장에서는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유연하게 근무하는 ‘스마트워크’ 도입이 앞당겨질 가능성이 크다.

저출생과 고령화 영향으로 유럽은 1980년대부터, 미국은 1990년대부터, 일본은 2010년대부터 꾸준히 스마트워크 근무 형태를 도입했다.

상대적으로 스마트워크 근무 도입률이 낮은 우리나라도 코로나19 이후로 디지털 환경 등 관련 분야 투자와 논의가 활발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 밖에도 스마트워크 도입이 교통체증 해결, 중심도시 분산을 통한 부동산 가격 안정화 등에 효과가 있을 것으로 삼일리서치센터는 전망했다.

삼일리서치센터는 “스마트워크 도입에 대비해 기업은 필요한 IT 솔루션에 대한 투자와 조직 문화 정비를 준비해야 하고, 구성원들도 스마트워크 시대에 걸맞은 의식 변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