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7184 0242020040859357184 02 02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21486000 1586321505000 related

“미리 접속하고 자료용량 줄여야”…원격수업 10가지 수칙 제시

글자크기

교육부·과기부 온라인 개학 앞두고 교사·학생들에게 당부

“재택수업 등 데이터 접속 많아…와이파이 이용해 달라”

“사이트 미리 접속…교육자료 용량 줄여서 전날 올려야”

[이데일리 신하영 기자] 오는 9일 고3·중3부터 시작하는 단계적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정부가 교사·학생이 지켜야 할 수칙 10가지를 제시했다. 학습 사이트에는 미리 접속해 서버가 다운되는 것을 막고 교육 자료를 올릴 때는 용량을 줄이라는 게 골자다.

이데일리

원격수업을 위한 10가지 실천 수칙(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이러한 내용의 ‘원격수업을 위한 10가지 실천 수칙’을 제시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온라인 개학으로 접속이 동시에 몰릴 경우 통신망 과부하가 우려된다”며 “이런 문제를 예방하고 개인정보 유출이나 해킹 등을 차단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이라고 했다.

온라인 개학을 앞두고 거론되는 가장 큰 문제점은 한꺼번에 접속이 몰릴 경우다. 현재 교육부는 EBS 온라인 클래스 등 학습 사이트의 서버를 확충하고 있지만 원격수업이 본격화할 경우 접속 폭주로 인터넷이 끊길 수 있다. 이에 교육부와 과기부는 △유선 인터넷과 무선 인터넷(와이파이) 병행 △학습 사이트(e학습터·EBS온라인클래스) 미리 접속하기 △학교여건에 따라 수업 시작 달리 하기 △교육자료 SD급 화질(480p, 720×480) 이하로 제작 △교육자료 수업 전날 미리 올리기 등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최근 재택근무 또한 늘어 인터넷 데이터 사용량이 급증하고 있다”며 “가급적 와이파이로 접속하고 학습사이트에는 미리 들어와 있어야 과부하를 막을 수 있다”고 했다.

원격수업 중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해킹 가능성도 거론된다. 교육부와 과기부는 이런 문제점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한 사용’을 위한 수칙 5가지도 제시했다. 영상회의 방에는 비밀번호를 설정토록 하고 △보안이 취약한 영상회의 앱 지양 △컴퓨터나 스마트기기에 보안 프로그램 설치 △수업 중 촬영한 영상 배포하지 않기 등이 골자다.

교육부가 지난달 31일 발표한 신학기 온라인 개학방안에 따르면 오는 9일 고3·중3 학생들부터 개학한 뒤 같은 달 16일부터 고1~2학년, 중1~2학년, 초등 4~6학년이 단계적으로 개학한다. 나머지 초등 1~3학년은 20일 이후 개학하도록 했다.

입시를 앞둔 고3 중3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개학하는 일정이지만 학생들이 한꺼번에 접속할 경우 서버 다운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대학에서도 원격강의 중 인터넷 접속이 안 되는 사례가 속출한 만큼 초중고교에서도 같은 문제가 제발할 수 있다는 것. 교육부가 지난해 발표한 2019년 교육기본통계에 따르면 전국 초·중등 학생 수는 약 545만명이다.

양정호 성균관대 교육학과 교수는 “온라인 개학 이후 원격수업이 본격화할 경우 학생들의 접속 폭주가 우려된다”며 “특히 단계별 개학으로 접속자 수가 계속 늘어날 텐데 이런 접속을 분산시키지 않으면 원격수업이 원활하게 진행되지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