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6560 0102020040859356560 01 0101001 6.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9991000 1586320279000 related

김종인 “조국 살려야겠나, 경제 살려야겠나” 또 조국 겨냥

글자크기
“코로나 한풀 꺾이면 경제 지옥문 빗장 꺾여”
“그런데도 조국 살려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
“경제 어려운데 대통령 리더십 안 보인다” 비판
서울신문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 D-7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4.8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미래통합당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은 8일 “코로나가 한풀 꺾이면 경제 지옥문의 빗장이 꺾이는 상황이 도래한다”고 말했다. 그는 “그런데도 이번 선거를 통해 (경제가 아니라) 그 사람을 한번 살려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겨냥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경기 시흥 지원유세에서 “작년에 우리나라에 아주 해괴한 사건이 벌어졌다. 조국이라는 법무부 장관을 임명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일”이라며 “장관으로 임명하고 나서 세상이 들끓으니 한 달 정도 돼 사표를 받았다. 그래서 그 사람은 이미 대한민국 국민의 마음속에서 탄핵받아 사라진 사람”이라고 했다.

그는 “그런데 최근 갑자기 그 사람을 지지하는 사람들이 이번 선거를 통해 그 사람을 한번 살려보자고 생각하는 것 같다”며 “그 사람을 살려야겠나, 경제를 살려야겠나”라고 물었다.

김 위원장은 또 “그걸 파헤치려는 검찰총장을 자꾸 공격한다. 뭘 그렇게 잘못한 게 많아서 검찰총장을 무서워하느냐”며 “자기가 가장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을 검찰총장에 임명해놓고, 그 사람(조 전 장관)에 범죄 혐의가 있대서 수사 확대를 하려니 갑자기 그 사람(윤석열 검찰총장)이 싫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윤 총장 임명) 5개월 후에 검찰 인사를 아무 이유 없이 뒤바꿨다. 이것이 오늘날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이다. 이런 더불어민주당과 대통령을 우리가 더이상 믿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앞서 국회에서 4·15 총선 선거운동 반환점 기자회견을 갖고 “(문 대통령의) 리더십 자체가 완전히 부서져 버렸다”며 “특히 최근 코로나 사태로 과연 대통령의 리더십이 작동하는지 안 작동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서울신문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8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선부광장1로에서 열린 안산 지역 후보 지원 유세에서 후보들과 함께 손을 들어 주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왼쪽부터 안산 상록을 홍장표, 안산 단원을 박순자 후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안산 단원갑 김명연 후보. 2020.4.8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지난 3년간 대한민국 경제가 피폐해질 대로 피폐해졌는데, 코로나바이러스를 맞이함으로써 경제가 아주 어려운 상황”이라며 “여기에서도 대통령의 리더십이 안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사태 극복을 위해 정부 예산의 20%를 재조정하면서 대통령의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자고 했던 자신의 제안을 재차 거론하며 “그걸 몰라서 안 하는 것인지, 하기 싫어서 안 하는 것인지 아직도 결단을 못 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여당 내에서도 긴급명령을 발동해야 한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고, 그래선 안 된다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대통령 스스로 판단해서 내릴 수밖에 없다”며 “그런 판단이 내려지지 않고 사태를 막연하게 (강 건너) 불 보듯 보는 데서 대통령의 리더십이 어떤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총선 후반으로 접어들면서 여론이 바뀔 것으로 보냐’는 질문에 “여론은 이미 정해졌다고 생각한다”며 “유권자들이 대개 비슷한 느낌을 갖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