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6290 0562020040859356290 02 0202001 6.1.8-RELEASE 56 세계일보 56679201 false true true false 1586319580000 1586319603000 related

울산 한 아파트서 화재…형이 동생 구하려다 모두 숨져

글자크기

장사 준비로 부모 자리 비운 사이 참변

세계일보

8일 오전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에서 불이 나 어린이 등 2명이 숨졌다. 사진은 화재가 발생한 아파트 내부. 울산소방본부 제공


심야식당 장사로 부모가 집을 비운 사이 불이 나 방에 있던 초등생과 동생을 구하려 집 안으로 뛰어들어간 고등학생 형이 숨진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8일 울산동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6분쯤 울산시 동구의 한 아파트 13층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화재로 집 안에 있던 김모(9)군이 숨지고, 형(18)은 아파트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사고가 나기 전인 오전 3시50분쯤 형은 집에 놀러온 친구와 함께 음료수를 사기 위해 편의점에 나갔다가 돌아오면서 집에 불이 난 것을 발견했다. 집 안에 불길이 번진 상태였지만, 형은 안방에서 자고 있는 동생을 구하러 집 안으로 들어갔다. 형의 친구는 밖에서 소화기를 찾으러 갔다.

형은 동생을 데리고 거실 베란다 근처까지 나오는 등 구조하려 했으나 탈출하지 못했고, 베란다에 매달렸다가 추락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식당을 운영하는 형제의 부모는 장사 준비를 위해 당시 집에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형과 친구가 새벽에 배가 고파 라면을 끓여 먹은 뒤 냄새를 없애려고 촛불을 켜놓고, 음료수를 사려고 편의점에 간 사이 불이 난 것으로 추정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는 30여분 만에 불을 껐다. 이 불로 아파트 주민 8명이 연기를 마셔 인근 병원으로 병원으로 이송됐고, 100여명이 대피했다.

이 아파트는 1997년 준공된 15층짜리 건물로 당시 규정상 16층 이상만 스프링클러 설치가 의무화돼 형제의 집에는 스프링클러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1시쯤 합동감식을 하는 등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