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5176 0562020040859355176 04 0402003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6389000 1586329988000

“정확도 낮다” 비판하던 한국식 드라이브스루…日 아베 “도입 검토”

글자크기

유전자증폭(PCR) 검사 “드라이브 스루도 포함해 검토하겠다” / 승차한 채로 검체 채취 추진을 검토할 생각 / 日코로나19 확진자 5000명 돌파…하루 361명 늘어

세계일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7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코로나19 대책본부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도쿄 등 7개 지역에 1개월간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도쿄=EPA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한국에서 개발된 ‘드라이브 스루’ 형식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방식 도입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지난 7일 밤 TV도쿄 방송에 출연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알 수 있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관련 “드라이브 스루도 포함해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통신은 “한국에서 채용되고 있는 승차한 채로 검체 채취 추진을 검토할 생각을 시사했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하루) 검사 능력을 2만건까지 올리겠다. 의사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분들이 확실히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후생노동성 홈페이지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일본 내 누적 PCR 건수는 총 8만 2465건에 그쳤다.

이미 일본에서는 니가타(新潟)현 니가타 시 등에서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지난달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도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채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지난달 16일 후생노동성의 당국자는 한 한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한국의 드라이브 스루 방식 검사가 “정확도가 낮다”며 도입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논란을 불렀다.

그러자 한국 질병관리본부 측에서는 16일 "(검사의 정확성과는 무관한) 검체 채취의 한 방법론일 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논란이 계속되자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16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참석해 “우리나라에서 부정한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세계일보

지난달 8일 오후 대구시 수성구 노변동 대구스타디움에 마련된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대구=연합뉴스


한편 8일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172명으로 증가했다.

8일 NHK가 각 지방자치단체와 후생노동성의 발표를 집계한 바에 따르면 전날 기준 코로나19 감염 확진자는 대형 유람선(크루즈)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객 712명을 포함해 5172명이다.

NHK에 따르면 7일 신규 확진자는 총 361명이다. 이날 도쿄(東京)에서 한 명의 사망이 확인되면서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06명으로 늘었다.

감염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도쿄도로 총 119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어 오사카(大阪)부가 481명, 지바(千葉)현이 291명, 가나가와(神奈川)현이 289명, 아이치(愛知)현이 260명, 효고(兵庫)현이 229명, 사이타마(埼玉)현이 216명, 후쿠오카(福岡)현은 199명, 홋카이도(北海道)가 198명, 교토(京都)부가 145명 등이었다.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감염자 가운데 인공호흡기를 착용했거나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는 중증 환자는 크루즈 탑승객 포함 7일 기준 88명이다.

같은 날 기준 감염이 확인된 감염자 가운데 총 1242명이 증상이 개선돼 퇴원했다. 7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도쿄 등 7개 지역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했다. 이날 밤 11시 30분이 넘은 시각 긴급사태 선언 내용을 기재한 관보 특별 호외가 나오면서 효력이 발생했다. 기간은 5월 6일까지 약 한 달 간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