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4700 0032020040859354700 02 0211004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6315285000 1586323997000 popular

대구 신규 확진 사흘 만에 한 자릿수…9명 증가, 누적 6천803명(종합)

글자크기

완치 5천43명, 완치율 74.1%…해외 입국자 관리대책 추가 발표

동대구역에 선별진료소 운영…해외 입국자 임시생활 시설 등 마련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손형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구지역 신규 확진자 수가 사흘 만에 한 자릿수로 다시 떨어졌다.

8일 대구시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대구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9명 증가한 6천803명이다.

추가 확진자는 수성구 시지노인전문병원(3명), 달성군 제2미주병원(1명) 등에서 나왔다.

앞서 대구 지역 추가 확진자는 지난 5일 7명, 6일 13명, 7일 13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확진 환자 가운데 1천195명은 전국 57개 병원에 입원했고 476명은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다.

확진 판정 후 자가 격리 조치된 환자는 35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퇴원·퇴소한 환자는 5천43명으로 완치율은 74.1%다.

정부가 대구시에 통보한 해외 입국자는 1천654명(7일 오후 6시 기준)이다.

진단 검사를 받은 1천285명 가운데 1천108명이 음성 판정을, 16명(공항검역 8명, 보건소 선별진료 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161명은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나머지 해외 입국자 369명도 조만간 진단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1일 이후 대구지역 해외 입국자는 하루 평균 183명에 이른다.

시는 해외 입국자들이 방역망을 위협하는 주요인으로 대두되자 추가 관리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동대구역 맞이주차장에 선별진료소를 마련해 해외 입국자가 대구에 도착하는 즉시 검체검사를 할 방침이다.

또 지속적인 해외 입국자 증가에 대비해 '대구교육 낙동강수련원'을 임시생활 시설로 활용한다. 해외 입국자 가족을 위한 안심숙소 2곳도 운영한다.

이밖에 대구시 CCTV관제센터 및 8개 구·군 상황실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활용해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등에 시민 여러분의 자발적 협조와 참여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suho@yna.co.kr handbrothe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