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4697 0412020040859354697 01 0102001 6.1.7-RELEASE 41 뉴스웨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5266000 1586315288000 related

문 대통령, 수출기업 지원…“36조원 이상 무역 금융 추가 공급”

글자크기
뉴스웨이

제4차 비상경제회의 주재한 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유민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청와대에서 4차 비상경제회의를 열고 기업들의 자금문제 해결 등 대책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청와대에서 주재한 4차 비상경제회의에서 “(기업들이) 자금문제로 수출기회를 놓치는 일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글로벌 공급망 붕괴와 거래 위축으로 타격이 극심한 수출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36조원 이상의 무역 금융을 추가 공급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어 “급격히 얼어붙은 내수를 살리기 위해 추가적으로 17조7000억원 규모의 내수 보완방안을 마련했다”며 “민간의 착한 소비 운동에 호응하여 공공부문이 앞장서 선결제, 선구매 등을 통해 3.3조 원 이상의 수요를 조기에 창출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에 따른 경영악화로 결손기업이 증가하고 700만 명 가까운 개인사업자의 피해가 가중되는 상황에서 12조 원 규모로 세부담을 추가 완화하는 특별한 조치도 결정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앙부처뿐 아니라 공공기관, 지자체, 지방 공기업까지 모두 동참하여 어려운 전국 곳곳의 상권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연체 위기에 직면한 취약계층을 위해 개인채무를 경감하고 재기를 지원하는 대책도 마련했다”며 “어려움을 견디고 이겨내는 데 작은 힘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유민주 기자 youmin@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