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4677 0522020040859354677 01 0103001 6.1.7-RELEASE 52 뉴스핌 5970203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5160000 1586324964000 related

'제명' 김대호 "재심청구·가처분 신청할 것…끝까지 완주하겠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지현 기자 = 당 윤리위원회로부터 제명된 김대호 서울 관악갑 미래통합당 후보가 재심 청구와 가처분신청 의사를 밝혔다. 김 후보는 당의 제명 조치가 부적절하다고 보고 끝까지 선거를 완주하겠다는 입장이다.

김 후보는 자신의 제명 조치가 의결된 8일 서울 영등포구 통합당 중앙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유를 막론하고 이런 사태까지 오게 된 것에 대해 당원들과 지지자, 국민들께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윤리위 결정이 이해는 가지만 심히 부당한 조치"라고 주장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대호 미래통합당 관악갑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윤리위원회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고 제명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2020.04.08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후보는 "윤리위 결정에 대해 10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것"이라며 "필요하면 가처분 신청을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어 "저는 법적으로 (선거를) 완주 할 수 있고, 완주하려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후보는 30·40세대와 노인 비하 발언 논란이 커지면서 당으로부터 제명 처분을 받은 바 있다.

김 후보는 이날 회견에서 "제 발언은 전문을 보면 알 수 있겠지만, 폄하가 아닌 공경과 배려 발언이다. 나이 들어 장애를 갖게 되는 것이 모멸감을 가질 일이냐"며 "저를 제명 조치하면 통합당이 장애니 비하 시비에 휘말리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형평성에 한참 어긋난 중징계를 내리면 통합당 지지율은 반등하기는 커녕 오히려 추락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며 "당 윤리위와 최고위가 이번 중징계 결정에 대해 다시 한번 숙고했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30·40세대 비하 발언과 관련해서는 "많은 30·40에게 상처를 준 측면이 분명히 있다"며 "이 점에 있어서는 석고대죄 해야 하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jhlee@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