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4067 0092020040859354067 01 0101001 6.1.8-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4221000 1586314400000 related

고민정 남편 ”시를 쓰는 내가 세상에서 훔친 유일한 시“

글자크기

조기영 시인 "꿈 두 개 동시에 이뤄준 사람이 고민정 씨"

뉴시스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광진구을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광진구 뚝섬유원지역 앞에서 출근길 시민들에게 유세를 하고 있다. 2020.04.08. yes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박영환 기자 =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남편 조기영 시인이 8일 한 방송에 출연해 고후보를 가리켜 "시를 쓰는 내가 세상에서 훔친 유일한 시"라며 측면 지원했다.

조기영 시인은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저는 개인적으로 꿈이 두 개가 있었다"며 "이걸 동시에 이뤄준 사람이 고민정 씨"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시인은 "자신의 꿈으로 멋진 사랑을 한 번 해보겠다 이게 첫 번째 꿈이었다"며 "(또) 나는 가난하든 어쨌든 시를 쓰며 살겠다는 게 두번째 꿈이었다. 저는 더 이상 욕심이 없다"고 고씨를 향한 감사의 마음을 전달했다.

이어 고 후보가 이번 총선에 출마한 배경에 대해 "민주당에서 과반을 못 얻으면 (개혁이) 후퇴할 거라는 그런 부분들이 많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통령이 이룬 많은 것들이 퇴보할 거란 걱정들이 많았다"면서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저도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unghp@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