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3856 0232020040859353856 03 03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3925000 1586313930000

두산, 솔루스 매각 방안 급부상

글자크기

고강도 자구안 제출 임박

지분 51% 넘겨 경영권 이양 방안 주목…인프라코어·밥캣 분리도 관심

아시아경제

정부가 자금난을 겪고 있는 두산중공업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을 통해 1조6,000원을 수혈하기로한 27일 서울 동대문구 두산타워 건물이 보이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1조원의 긴급 자금이 수혈된 두산중공업의 자구안 제출이 임박한 가운데 두산솔루스 매각 방안이 급부상하고 있다.


8일 업계와 금융권에 따르면 두산그룹은 이르면 이번 주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에 인력 구조조정 및 비핵심 사업의 매각 등을 담은 고강도 자구안을 제출한다. 자구안에는 두산건설 등 두산중공업의 자회사는 물론 오너 일가의 사재 출연이나 두산그룹의 핵심 사업 부문 매각안 등이 함께 담길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가 주목하는 부문은 두산그룹의 전자ㆍ바이오 소재 사업 계열사인 두산솔루스 지분 매각 방안이다. 두산솔루스는 ㈜두산(17%)과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등 주요 주주를 포함한 특수관계인(44%)들이 총 지분 61%가량을 보유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두산과 특수관계인들이 가지고 있는 두산솔루스 지분 가운데 51%를 넘기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분 51%를 넘겨야 경영권도 함께 이양돼 구매자의 이목을 끌 수 있다는 것이다. 두산과 두산솔루스 측은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매각 방안을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박ㆍ전기차용 전지박ㆍOLED 등의 생산을 주력으로 하는 두산솔루스는 실적이 꾸준히 증가해 두산그룹의 핵심 성장 동력으로 꼽힌다. 지난해 두산솔루스의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각각 2030억원, 380억원이었다. 한화투자증권은 내년에 매출액이 4960억원, 영업이익은 840억원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채권단이 두산중공업만의 자구안이 아닌 두산그룹 총수 일가의 책임과 그룹 차원의 고강도 자구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하면서 두산솔루스 매각설에 힘을 더하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따라 두산그룹 일가가 두산솔루스 지분을 팔아 확보한 현금을 사재 출연 용도로 사용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 한 증권사의 연구원은 "두산솔루스에 ㈜두산과 두산 일가의 지분이 많다"며 "채권단이 총수 일가에 대한 사재출연 요구를 하고 있어서 두산솔루스 지분 매각을 고려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분 매각 외의 현금성 사재 출연이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두산은 그동안 '고배당 주식'으로 분류됐다. 지난해 배당금 1000억여원에서 절반가량을 총수 일가가 가져갔다. 다만 ㈜두산은 회사가 보유한 두산중공업 보통주 1억1355만여주와 부동산인 두산타워 신탁수익권을 채권단에 담보로 제공했고, 총수 일가 32명도 ㈜두산 주식 361만주를 담보로 내놓은 상황이다. 따라서 올해 ㈜두산 주식배당금을 받지 못해 총수 일가의 현금성 자산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이 밖에 두산중공업의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와 손자회사인 밥캣 분리 여부도 주목받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와 밥캣은 두산그룹 계열사 가운데 실적과 재무 상황이 좋은 회사로 꼽힌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해 매출 8조1858억원, 영업이익 8404억원을 올렸다. 두산밥캣도 원화 기준으로 매출 4조5096억원과 영업이익 4770억원을 기록했다. 안정적이고 원활한 자금 조달을 위해서는 두산중공업과의 계열 구조를 분리하는 것이 유효한 대안이라는 관측이다.


이를 위해 두산중공업을 사업회사와 투자회사로 나눠 투자회사를 지주사인 ㈜두산에 합병하는 방안, 두산중공업이 보유하고 있는 두산인프라코어 지분 36.27%를 ㈜두산이 인수하는 방안 등이 거론된다. 이 방법들은 주주들의 동의를 구해야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