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351702 0512020040859351702 05 0507002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6311778000 1586311794000

'5월초 개막 목표' 프로야구, 144경기 강행군 부담감 어쩌나

글자크기

DH·월요경기 예고에도 현실적 어려움, '코로나19' 발생하면 혼란 불가피

국가적 위기 속, 무리수 아닌 고통분담 필요성 지적도

뉴스1

프로야구 잠실구장. 2020.3.31/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프로야구 2020시즌이 5월초 개막을 목표로 잡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도가 꺾이자 내린 결정으로 오는 21일부터 구단간 연습경기도 시작할 예정이다. 다만 일정 축소 없이 팀당 144경기 소화에 대해서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7일 긴급 실행위원회(단장 모임)를 열고 정규시즌 개막을 5월초로 구체화했다. 당초 지난 3월28일 개막 예정이었던 KBO리그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4월 중으로 밀렸고 4월말, 5월초로 조정된 뒤 이번에는 5월초로 잡혔다. 일찌감치 예고한 구단간 연습경기도 오는 21일부터 펼쳐진다. 팀 당 4~6경기가 예상되며 관중 없이 치러진다. 다만 이 모든 계획 또한 여전히 변수를 안고 있고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달라질 가능성이 상존한다.

일단은 5월초 개막 윤곽은 그려졌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큰 폭으로 감소했고 정부 차원의 사회적 거리두기도 추가 연장이 없다면 19일 종료된다. 그 사이 제21대 국회의원 선거(15일)가 치러지며 온라인 개학이지만 학교들도 서서히 기지개를 켤 예정이다. KBO와 10개 구단 모두 이 같은 긍정적 상황이 이어지면서 대략적인 개막시기를 조율할 수 있었다.

하지만 여전히 상황을 낙관할 수 없는데다 5월초 개막으로 가능해진 144경기 강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KBO는 5월초에 리그가 개막하면 구단별 144경기가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 포스트시즌 포함 11월말까지 모든 일정을 마무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포스트시즌의 서울 고척스카이돔 중립경기 가능성도 타진 중이다. 도쿄올림픽이 1년 연기되며 일정에 대한 여유도 생겼다.

그러면서 KBO는 취소 경기에 한해 더블헤더, 월요일 경기 구상도 밝혔다. 우천으로 인한 취소 경기를 즉각 치른다면 일정을 더 미루지 않고 11월말까지 시즌을 소화할 수 있다는 생각이다.

뉴스1

KBO 긴급 실행위원회. 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러 상황 상 144경기 소화가 가능해진 것은 분명하다. 그러나 이에 따른 현장의 부담이 크게 늘어났다. 이미 개막이 한 달 이상 늦어지며 시즌 운영 계획이 틀어졌고 선수들의 몸 상태도 제로베이스가 되고 말았는데 축소 없는 일정은 체력 저하, 부상 위험, 경기력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이다. 또 여름철 비가 많이 내리는 국내 기후 특성 상 적지 않은 우천취소가 불가피한 형편이다.

경기 취소 여부를 보수적으로 결정한다 해도 선수와 관중들의 안전을 고려하면 악천후 속에 경기를 강행하기란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다. 취소된 날 휴식을 취하면 된다는 논리는 미리 준비를 하는 선수들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 발상이라는 지적이다. 현장에서는 드러내놓고 반발을 하지 못하고 있지만 이에 대한 우려가 있는게 현실이다. 최근에는 일부 외국인 선수들이 2주간 자가격리를 하면서 스프링캠프에서 쌓은 훈련의 효과가 떨어지자 5월초 개막에 큰 부담을 느끼는 분위기도 나타나고 있다.

현재 일본 프로야구와 메이저리그 모두 일정 축소를 감수하는 모양새다. 국내보다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된 탓이지만 선수 보호를 위해 불가피하다는 인식도 함께한다. 돔 구장이 많은 일본과 늦가을에도 날씨가 따뜻한 지역이 있는는 미국에기 비해 우리의 여건이 훨씬 열악하다는 진단도 나온다.

여기에 시즌 중 선수 중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최악의 경우 2주간 리그 중단 사태가 벌어지고 어쩔 수 없이 리그 일정을 줄여야하는 상황도 벌어질 수 있다.

프로농구, 프로배구가 리그를 조기 종료했고 프로축구 역시 일정 축소에 공감대를 이룬 상황. 프로야구 또한 선수와 팬들의 안전을 위해선 언제라도 고통을 감수하는 결단을 내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